Daily e-sports

서머너즈워 동남아 지역 토너먼트 활발…e스포츠 열기 잇는다

center
인도네시아 지역 토너먼트 파이널 매치(사진=컴투스 제공).
컴투스가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워)의 토너먼트를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콘셉트로 진행하며 글로벌 e스포츠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 12월부터 약 한 달간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 주요 지역에서 현지 이용자들이 참여하는 서머너즈워 토너먼트를 전개했다. 세 지역별 토너먼트는 지난 해 11월 말 성황리에 막을 내린 SWC(서머너즈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의 뜨거운 열기를 이으며 동남아시아 팬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진행됐다.

먼저 인도네시아 베트남에서는 각 지역에서 활동하는 길드 대상의 토너먼트가 열렸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현지의 상위 300위 내 길드 중 8개 길드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진행됐으며, 2개조로 리그전을 전개하고 승점이 높은 두개 팀이 파이널 토너먼트를 치러 지역 최고 길드를 가렸다.

또 베트남에서 총 34개 신청 길드 중 16개 길드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개최됐으며, 12월말부터 실시된 조별 리그전을 통해 승리한 두 팀이 오는 23일 열리는 파이널 토너먼트에서 최종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태국의 경우, 여성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한 리그인 발키리 아레나를 개최했다. 대진 추첨부터 파이널까지 약 3주간의 일정으로 진행됐으며, 현지 이용자들의 뜨거운 참여 속에 총 16명 여성 선수가 토너먼트에 참여했다.

세 지역별 토너먼트는 각 지역의 서머너즈워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됐으며, 해당 경기들은 종료 후 수만 건에 이르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서머너즈 워의 현지 인기와 식지 않는 e스포츠의 열기를 증명했다.

한편 컴투스는 지난 2017년부터 서머너즈워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SWC를 전 세계를 대상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지난 해 전 경기를 온라인으로 진행해 역대 월드 파이널 최대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매년 최고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더불어 이번 동남아 토너먼트 뿐만 아니라, 아시아, 웨스턴 지역에서 규모, 지역, 방식 등 콘셉트에 변화를 준 다양한 토너먼트를 개최해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e스포츠를 통한 더욱 풍부한 경험과 관전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 1패 +17(24-7)
2젠지 10승 4패 +12(23-11)
3DRX 9승 4패 +3(19-16)
4한화생명 8승5패 +3(18-15)
5T1 7승 7패 +3(19-16)
6kt 5승 8패 -4(14-18)
7아프리카 4승 9패 -5(13-18)
8농심 4승 9패 -8(11-19)
9프레딧 4승 9패 -9(10-19)
10리브 3승 10패 -12(8-20)
1허수 ShowMaker 800
2홍창현 PYOSIK 800
3정지훈 Chovy 700
4김동하 Khan 600
5김광희 Rascal 500
6이진혁 Dread 500
7김태민 Clid 500
8류민석 Keria 500
9김건부 Canyon 500
10오효성 Vsta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