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시즌 첫 승 거둔 '쵸비' 정지훈 "DRX 꼭 이기고 싶었다"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미드 라이너 '쵸비' 정지훈(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쵸비' 정지훈이 "지난 시즌 몸 담았던 DRX를 상대로 꼭 이기고 싶었다"라며 속내를 밝혔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1주 4일차 2경기 DRX과의 맞대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2대1 승리를 거뒀다. 정지훈은 이날 트위스티드 페이트와 갈리오로 승리한 두 세트 전부 POG를 받았다.

정지훈은 "친정팀 DRX 상대하면서 꼭 이기고 싶었다"며 "게임이 불리할 때까지만 해도 짜증이 났지만 승리하면서 좋아졌다"라며 DRX 승리 소감을 전했다.

정지훈은 '표식' 홍창현, '솔카' 송수형과 지난 시즌 한솥밥을 먹으며 동고동락했다. 이들의 스타일을 잘 알고있어 자신감이 있었을 것 같다고 묻자 정지훈은 "플레이 스타일을 어느 정도 알고 있어 상황에 따라 대처했다"며 "경기 전에 홍창현과 연락하며 장난을 주고 받았고 경기가 끝나면 DRX 인장을 띄워달라고 했다"라며 유쾌하게 말했다.

DRX의 매끄러운 경기 운영을 보고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한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정지훈은 "상대 조합과 우리 조합을 보고 '이렇게 싸우면 안된다'는 것을 한 번 패한 다음 알게돼 아쉬웠다"라고 설명했다.

1세트 DRX의 모데카이저-리 신-카시오페아 조합에 대해 정지훈은 "요즘은 잘 안나오지만 나는 예전에 많이 해봤던 구도라 풀어나가는데 어려움이 없었다. 팀원들에게 이렇게 하자 저렇게 하자 이야기를 해줬다"라고 답했고 3세트 POG에 대해서는 "장난으로 판테온이라는 챔피언이 POG 돼야하지 않겠느냐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고 말했다.

정지훈은 2세트 패배 후 팀의 톱 라인이 '두두' 이동주에서 '모건' 박기태로 교체된 것에 대해 "톱 쪽의 문제보다는 다른 쪽의 문제가 있었기에 잘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3세트 불리했을 때 경기를 풀어나간 방향에 대해서는 "시간이 지나면 오리아나 상대로 주도권을 잡아주지 못하기에 다른 라인에서 각을 만들어 주면 '내가 먼저 가보겠다'고 말하며 풀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정지훈은 다음 상대 kt '유칼' 손우현이 지난 경기 인터뷰에서 "정지훈 선수가 잘해 우리 팀 4인의 버스를 타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유칼' 선수가 말을 너무 잘해놨다. 내가 그렇게 잘하지도 않지만 버스 못타도록 내가 다른 라인까지 망쳐놓겠다"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1승 1패 +15(22-7)
2젠지 9승 3패 +11(21-9)
3한화생명 7승 4패 +3(16-13)
4DRX 7승 4패 0(15-15)
5T1 6승 6패 +3(17-14)
6kt 5승 6패 -1(13-14)
7아프리카 4승 8패 -3(13-16)
8농심 3승 8패 -8(9-17)
9프레딧 3승 8패 -9(8-17)
10리브 2승 9패 -12(6-18)
1허수 ShowMaker 800
2정지훈 Chovy 700
3김동하 Khan 500
4김광희 Rascal 500
5홍창현 PYOSIK 500
6이진혁 Dread 500
7김태민 Clid 500
8이진혁 Dread 500
9류민석 Keria 500
10손우현 Ucal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