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제우스' 최우제, "G2 만났다는 건 우리에게 이점...잘 활용할 것"

T1 '제우스' 최우제(사진=라이엇 게임즈)
T1 '제우스' 최우제(사진=라이엇 게임즈)
팀 리퀴드를 꺾고 MSI 패자 3라운드로 향한 T1 '제우스' 최우제가 G2 e스포츠와의 재대결에 대해 먼저 만났다는 이점을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T1은 15일(한국 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패자조 2라운드서 팀 리퀴드를 3대1로 제압했다. 승리한 T1은 패자 3라운드서 TES를 탈락시킨 G2 e스포츠를 상대한다.

이날 베인으로 활약한 '제우스' 최우제는 "매 경기 후반을 간 걸로 기억해서 이번 경기서도 후반 한 타 상황서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라며 "(베인을 플레이한 것에 대해선) 3세트서 베인이 활약하기 어렵겠다고 생각했다. 그거와 별개로 베인 대 탱커 챔피언 구도가 나오면 베인이 아이템을 구매할수록 (상대방은) 압박감이 심하기에 성장만 할 수 있는 환경이 주어진다면 굉장히 좋은 챔피언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최우제는 빌리빌리 게이밍(BLG)과의 경기서 패한 뒤 밴픽 수정에 관한 질문에는 "BLG 전에서는 밴픽이 잘 정리가 안된 느낌이었다"며 "그 경기서 패한 뒤 밴픽 정리를 잘했고, 좋은 챔피언을 뽑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팀 리퀴드는 T1(당시에는 SK텔레콤 T1)을 거쳐 간 '임팩트' 정언영과 최우제의 대결이 화제였다. 최우제는 "매치업 자체가 베인 vs 크산테라서 제대로 라인전을 해보지 못했으나 상성에서는 유리해서 편하게 게임할 수 있었다"며 "상대 크산테가 망한 상태서 미드로 가서 억지로라도 할 일을 만들려고 한 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최우제는 G2와의 대결에 대해선 "G2를 이미 만났고 강하다는 걸 알고 있었다"며 "이번 TES를 3대0으로 꺾는 모습을 보면서 '역시 강한 팀'이라는 걸 느낄 수 있었다. G2를 이기면 충분히 우승도 가능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중요하고 잘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G2의 창의적인 밴픽에는 만나봤기에 문제없다고 했다. 최우제는 "G2를 만났다는 게 저희로선 이점이 있다"며 "그걸 잘 활용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0패 +21(22-1)
2한화생명 8승2패 +11(17-6)
3디플러스 7승3패 +6(15-9)
4광동 5승5패 +2(13-11)
5T1 5승5패 +1(13-12)
6KT 5승5패 0(12-12)
7BNK 5승6패 -5(10-15)
8농심 3승8패 -10(7-17)
9DRX 2승8패 -11(6-17)
10OK저축은행 1승10패 -15(6-2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