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TL '옌슨', "젠지와의 대결보다 다양하고 재미있는 상황 나오길"

center
이미지 캡처=롤드컵 방송.
젠지 e스포츠를 꺾은 팀 리퀴드 '옌슨' 니콜라이 옌슨이 젠지와의 재경기보다 4자 재경기를 희망했다.

팀 리퀴드는 19일(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D조 5경기 젠지와의 경기서 승리했다. 현재 진행 중인 리닝 게이밍(LNG)과 매드 라이온즈의 6경기서 LNG가 승리하면 팀 리퀴드는 젠지와 2,3위 결정전을, 매드가 승리하면 초유의 4자 재경기가 성사된다.

이날 신드라로 좋은 모습을 보여준 '옌슨' 니콜라이 옌슨은 경기 후 인터뷰서 "너무 기쁜데 동시에 다가오는 '경우의 수'가 어떻게 될지 몰라서 너무 궁금하다"며 "매드 라이온즈 전서 팽팽한 경기를 아쉽게 패했다. 그래서 우리는 잃을 게 없기에 '좋아하는 픽으로 자신감있게 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비디디'의 요네 픽에 대해 그는 "'비디디'가 요네 플레이를 할 거로 예상하지 못했다. 메이지 챔피언을 기대했는데 많이 놀랐다. 요네가 대회 연습 기간 동안 많이 나온 픽이며 스스로도 연습을 많이 해서 상성에 자신있었다"며 "요네 픽을 상대로는 누가 한타를 잘하느냐가 관건인데 오늘 자신있었다"고 답했다.

끝으로 니콜라이는 "4자 재경기가 나오면 흥미롭고 재미있을 거 같다"며 "젠지와의 대결보다 다양하고 재미있는 상황이 나오길 바란다"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