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 박인수 "스피드전 쉬워진 반면 아이템전은 더 어려워"

center
리브 샌드박스 박인수(사진=넥슨 제공).
리브 샌드박스 박인수가 대회에 적용된 속도 패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리브 샌드박스는 13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V.SPACE에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수퍼컵 팀전 개막전에서 Xpec을 만나 세트 스코어 2대0 완승을 거뒀다. 리브 샌박은 스피드전을 라운드 스코어 3대0으로 승리한 뒤 아이템전서 한 라운드만 Xpec에 내주며 승리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박인수는 "경기 시작하기 전부터 화이팅으로 기선제압을 하고 싶었다. 그런데 막상 그렇게 하고 나니까 몸이 벌써 힘들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박인수는 "사실상 시즌2가 끝난 후에 쉰다기보다는 동료들과 같이 연습을 많이 했다. 또 속도 패치로 인해 대회 속도가 느려졌다. 스피드전은 원래 속도가 빨라서 어려웠는데 비교적 쉬워진 편인 거 같다. 반대로 아이템전은 더 어려워진 거 같다"고 속도 패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비트' 카트 바디를 사용하기도 한 박인수는 이에 대해 "'아이언 솔리드'가 스피드가 느린 카트 바디인데 몸싸움은 좋은 카트 바디"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박인수는 "팀 GP가 한 오프닝 영상을 보니까 에이스 결정전에서 붙자는 얘기를 하더라. 에이스 결정전까지 화이팅하기 바란다"고 말하면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