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 블레이즈 승리 이끈 유창현 "이재혁에 승리해 기쁘다"

center
블레이즈 유창현(사진=넥슨 제공).
블레이즈 유창현이 이재혁에 복수를 해 기쁘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블레이즈는 13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V.SPACE에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수퍼컵 팀전 2경기에서 NTC 크리에이터스를 만나 2대1로 승리했다. 스피드전을 3대1로 승리한 블레이즈는 아이템전을 완패했지만 에이스 결정전에 나선 유창현이 이재혁에 지난 개인전 결승 패배에 대한 복수에 성공하며 1승을 추가했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유창현은 "이재혁을 이겨서 기분이 많이 좋다"며 솔직한 승리 소감을 밝혔다. 에이스 결정전까지 갈 것이라 예상했는지 묻자 유창현은 "스피드전을 이겼을 때 NTC가 강팀이기는 하지만 기세라는 것이 있어 2대0으로 이길 줄 알았다"며 "그런데 그 마음을 먹은 것이 패배 원인이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에이스 결정전 5연승을 기록 중인 배성빈이 에이스 결정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유창현이 주자로 나섰다. 유창현은 "지난 시즌2 개인전 결승에서 이재혁한테 패배해서 이번 경기 이기고 싶었다. 그리고 배성빈에게 물어보니까 나보고 하라고 했다. 그래서 내가 출전했다"고 설명했다.

에이스 결정전 마지막 순간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유창현은 당시 상황에 대해 "내가 익시드를 먼저 써서 불리한 상황이라 변칙 수를 많이 뒀다"며 "그런데 이재혁이 안 당하고 끝까지 잘하더라. 그런데 내 드래프트 타이밍이 좋았고 익시드까지 사용하면서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블레이즈는 다음 경기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만난다. 이에 대해 유창현은 "이번 경기서 패배한 아이템전 보완을 많이 해서 다음 경기는 2대0으로 이기는 모습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