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3연속 POG 수상 '피넛' 한왕호 "운이 좋았다"

젠지e스포츠 '피넛' 한왕호.
젠지e스포츠 '피넛' 한왕호.
3연속으로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를 수상한 젠지e스포츠의 '피넛' 한왕호가 겸손함을 보였다.

젠지는 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1라운드서 디플러스 기아를 2대0으로 격파했다. 한왕호는 1세트서 오공, 2세트서 바이를 플레이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한왕호는 "작년에도 디플러스 기아를 많이 이겼지만, 모두 풀세트 접전으로 이겨서 걱정을 많이 했다"면서도 "오늘은 2대0으로 이겨서 기쁘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날 2세트서 POG를 받은 한왕호는 3연속으로 POG를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 이에 대해 그는 "팀원들이 다 잘해서 이겼는데 운이 좋았다"며 "그동안 캐리력 있어 보이는 챔피언을 많이 해서 운 좋게 받았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젠지와 디플러스 기아는 상위권 팀의 맞대결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젠지의 일방적인 경기력이 돋보였다. 이에 대해서도 한왕호는 겸손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디플러스 기아는 작년부터 워낙 경계 됐고, 지금도 잘하고 있는 데다가 입 아프게 말했듯 '캐니언' 김건부가 항상 좋은 폼을 보여줬기 때문에 오늘은 단순히 운이 좋아서 이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한왕호는 이날 2세트에서 상대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의 시비르를 보고도 바이를 선택하기도 했다. 이에 대한 질문에 그는 "사실 저도 꺼림칙했지만, 1세트에 밴이었던 마오카이가 2세트 때 풀려서 마오카이를 하는 것이 상대방의 의도에 당하는 것 같아서 바이를 선택했다"며 "바이로 시비르를 상대하는 것도 꺼림칙하긴 하지만, 강타 사용 후 궁극기를 활용해서 잘하는 경우도 봤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믿고 했다"고 답했다.

2위 자리를 지킨 젠지의 다음 상대는 리브 샌드박스다. 다음 경기에 대해 그는 "'윌러' 김정현이 최근 폼이 좋아서 걱정도 되지만, 지금까지 잘하는 정글러를 많이 상대해봐서 오히려 편할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이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