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T1전 앞둔 '도란'의 각오, "이번에는 반드시 이기겠다"

젠지e스포츠 '도란' 최현준.
젠지e스포츠 '도란' 최현준.
젠지e스포츠의 '도란' 최현준이 승자조 경기를 앞둔 각오를 밝혔다.

젠지가 2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플레이오프 2라운드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3대1로 제압했다. 패한 3세트를 제외하고 시종 한화생명을 몰아붙인 젠지는 승자조에 진출해 T1을 상대로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이날 최현준은 크산테로 좋은 활약을 펼치며 팀의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최현준은 "오늘 플레이오프 첫 경기를 하면서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했는데, 좋은 경기력으로 마무리한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며 승리 소감을 먼저 전했다. 이어서 "라인전 단계보다는 운영 단계에서 팀적으로 인원 배치가 잘 이뤄진 것 같다"며 "그런 점을 통해 좋은 운영을 보여줄 수 있어서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이날 젠지는 한화생명을 상대로 한 수 위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의 말처럼 운영 단계에서 상대를 압박한 젠지는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디플러스 기아를 상대로 만만치 않은 모습을 보인 한화생명을 압도했다. 최현준은 2라운드에 먼저 진출해 상대의 경기를 보고 준비할 시간을 가졌다는 점을 이날 경기의 주요 승리 포인트로 꼽았다. 그는 "저희가 2라운드 진출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한화생명의 플레이오프 경기를 보고 준비할 수 있던 점이 유리했던 것 같다"며 "상대가 어떤 챔피언을 선호하는지 알 수 있었다는 점이 저희가 준비를 더 잘 할 수 있었던 계기였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음에도 젠지는 한 세트를 내주기도 했다. 판테온 서포터를 비롯해 전략적인 밴픽을 시도했지만,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못한 한 판이었다. 최현준은 3세트에 대해 "경기가 끝나고 피드백을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제가 라인전에서 솔로 킬을 내준 부분이 가장 크다고 생각했다"며 "그거에 더해 다른 라인에서도 콜적인 미스가 있었던 것 같다. 전체적으로 안 풀린 판이다"라고 평가했다.

최현준은 한화생명을 상대하면서 '킹겐' 황성훈과 라인전을 펼쳤다. 황성훈은 팬들 사이에서 '빅게임 헌터'라는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큰 경기에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그런 점이 상대하는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최현준은 그런 점에 대해서는 크게 의식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빅게임 헌터'라는 황성훈의 별명은 개인적으로 그저 팬들이 만든 하나의 밈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황성훈을 상대해본 바로는 그런 것 상관없이 그냥 늘 잘하는 탑 라이너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상대하는 입장에서 그런 별명에 대해서는 크게 의식하지 않고 준비했다"고 힘줘 말했다.

한화생명을 꺾은 젠지는 이제 승자조에서 T1을 만나게 된다. T1전을 앞둔 최현준은 "솔직히 코인이 더 있다는 게 심리적으로 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면서도 "하지만 그런 걸 떠나서 길게 본다면 승리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반드시 이길 수 있도록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어 "이제 시즌 막바지로 가고 있는데 저희도 여기서 주춤하지 않고 계속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 수 있도록 달려갈 테니 팬들도 같이 가주시면 좋겠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