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엄티' 엄성현, "TES 전은 처참했지만 우리 경기력은 아니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저번 TES전서 처참하긴 했어도 저희 경기력은 아니라고 말했다."

팀 리퀴드는 11일(한국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패자 1라운드서 프나틱을 3대1로 제압했다.

'엄티' 엄성현은 메인 스테이지 인터뷰서 "기본적으로 (프나틱에게 뒤진다는 생각은 안했지만) 지난 TES전서 처참하긴 했어도 인터뷰서 저희 경기력은 아니라고 말했다"면서 "프나틱이 못했다는 거보다 저희가 잘한 거 같다"며 이날 경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경기 후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서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묻자 "잘했다"고 한 엄성현은 "끝나자마자 생각한 건 다음 경기서 잘하자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엄성현은 2016년 중국 3부 리그서 데뷔했다. 당시 연고지가 청두였다. 오랜만에 청두로 와서 국제 대회를 치르는 소감에 대해선 "LCS서 우승한 뒤 MSI가 청두에서 열린다고 들었다. 당시에는 '아이러니'하다고 생각했다"며 "와서 보는데 훨씬 발전했고 음식도 맛있다고 생각했다. 청두 생활을 즐기는 중이다"고 덧붙였다.

엄성현은 "지난 경기는 10점 만점에 2~3점이었다면 오늘은 7점 정도 나온 거 같다"라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