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SK플래닛] SK텔레콤 프로토스 KT 저그 격침!(종합)

SK텔레콤 T1이 프로토스 라인을 앞세워 KT 롤스터 저그 라인을 완전히 무너트리며 KT를 3연패의 늪으로 몰아 넣었다.

SK텔레콤은 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1라운드 3주차 경기에서 김택용-도재욱-정윤종이 KT 저그 김성대-임정현-고강민을 각각 제압하며 손쉽게 승리를 따냈다. 반면 KT 이지훈 감독은 네 번째 도전에서도 100승을 따내지 못하며 지독한 아홉수를 겪었다.

통상 프로토스는 저그에게 약한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는 종족이다. 프로토스들은 맵을 평가할 때 저그전이 어려우면 프로토스가 절대 나갈 수 없다고 분석한다. 게다가 프로의 세계에서 종족 상성을 깨기 위해서는 상대 종족보다 2배는 잘해야 가능하다고 이야기 하기도 한다.

그러나 SK텔레콤 프로토스 라인은 오히려 저그에게 강력한 면모를 보여주는 독특한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저그전 스페셜리스트 김택용을 필두로 저그전이 약했던 도재욱은 김택용의 영향을 받아 개막전에서 이제동을 잡아낸 데 이어 KT전에서는 임정현마저 제압하며 저그전 2연승을 내달렸다. 지난 시즌 정윤종도 후반 저그에게 전혀 밀리지 않는 뚝심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프로토스 활약 덕에 일찌감치 2대0으로 앞서며 기세를 올렸다. 종족 상성으로 볼 때 엔트리는 KT가 앞선 듯 보였지만 SK텔레콤 ‘도택’은 KT 저그 라인을 모두 격파하고 사실상 초반부터 승부를 결정지은 것이다.

경기를 마무리한 것은 신예 프로토스 정윤종이었다. '도택'에 이어 또다시 KT 저그를 상대하게 된 정윤종은 신인왕답게 불리한 경기를 역전하는 침착한 경기 운영을 선보이며 팀에 2연승을 선물했다.

이로써 SK텔레콤은 2연승을 내달렸으며 KT는 3연패의 늪에 빠지고 말았다.

[부산=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시즌1 1라운드 3주차
▶SK텔레콤 3대1 KT
1세트 도재욱(프, 9시) 승 < 체인리액션 > 임정현(저, 3시)
2세트 김택용(프, 5시) 승 < 제이드 > 김성대(저, 7시)
3세트 어윤수(저, 8시) < 아웃라이어 > 김대엽(프, 12시)
4세트 정윤종(프, 5시) 승 < 그라운드제로 > 고강민(저, 11시)

*SK텔레콤과 함께하는 e스포츠 세상(www.sktelecom.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1패 18(23-5)
2T1 10승2패 14(22-8)
3드래곤X 8승4패 8(19-11)
4kt 6승5패 0(14-14)
5아프리카 6승5패 0(15-15)
6담원 5승7패 -3(13-16)
7샌드박스 4승8패 -5(12-17)
8한화생명 4승8패 -8(11-19)
9APK 3승9패 -10(8-18)
10그리핀 2승10패 -14(8-22)
1곽보성 젠지 800
2김태민 젠지 800
3정지훈 드래곤X 800
4장하권 담원 600
5이상혁 T1 600
6김하람 아프리카 500
7박진성 T1 500
8박우태 샌드박스 400
9이서행 kt 400
10허수 담원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