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SK플래닛] STX 김성현-이신형 "설날까지 연승 쭉!"

◇STX 소울의 3연승을 이끈 김성현(왼쪽)과 이신형.

STX 소울이 세 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는 과정에서 가장 큰 공을 세운 종족은 테란이다. 시즌 초반 이신형이 연패에 빠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던 STX는 김성현의 등장과 함께 이신형이 살아나면서 연승 행진으로 조타를 옮겼다. SK텔레콤과의 경기에서 도재욱과 정윤종을 각각 꺾은 김성현과 이신형은 "설 전에 치르는 KT와의 경기에서도 승리해서 기분 좋게 명절을 보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밝혔다.

Q 승리한 소감은.
A 김성현=개인적으로 6연승을 해서 정말 기분 좋다. 프로토스를 상대로 승리해서 더욱 좋다.
A 이신형=최근에 3연승을 달렸다. 설 연휴를 맞기 전까지 연승을 이어갔으면 좋겠다.

Q 둘 다 프로토스를 만났다.
A 김성현=오늘은 불안했다. 그러면서도 이길 것 같았다. 이유는 잘 모르겠는데 이길 것 같다는 느낌이 왔다. 테란이나 프로토스를 예상하고 준비를 해와서 김택용이든, 도재욱이든, 정윤종이든, 상대는 상관 없었다.
A 이신형=프로토스와의 경기가 후반까지 가면 어려운 적이 많았는데 초반에 경기가 끝났다.

Q 그 타이밍에 원래 경기가 끝나나.
A 이신형=정윤종 선수가 드라군 컨트롤이 좋지 않았던 것 같다. 상대방이 병력을 확보하기 보다 테크트리를 빨리 올린 덕에 쉽게 이겼다.

Q 도재욱의 캐리어 전략을 알았나.
A 김성현=아모리를 짓고 나서 아카데미를 건설했는데 스캔을 하고 나니까 캐리어더라. 그래서 골리앗을 생산했고 효과를 본 것 같다.

Q 프로토스전 승률이 좋은 편인가.
A 김성현=연습 때는 괜찮은 편인데 공식전에서 워낙 많이 졌다.
A 이신형=연습 때도 좋고 방송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Q 저그전 검증이 남았다.
A 김성현=저그전도 테란전만큼 자신 있다. 다음 경기에서 KT를 상대하는데 KT의 저그든 프로토스든 상관 없다.

Q STX가 3연승을 거뒀다.
A 김성현=우리가 큰 도움을 준 것 같다. 감독님이나 코치님들도 좋아하실 것이라 믿는다.

Q 둘이 같이 승리한 것이 벌써 네 번째다.
A 김성현=테란 종족의 승률이 좋아져서 좋다.
A 이신형=최근에 팀 내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우리가 이겨야 팀도 이긴다. 그래서 더욱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하고 있다.

Q 김성현이 라이벌로 여겨지나.
A 이신형=우리 팀의 동료이기 때문에 오히려 고맙다.

Q 하고 싶은 말은.
A 김성현=다음에 열리는 KT전에서 승리하고 즐겁게 설날을 보냈으면 좋겠다.
A 이신형=최근 기세가 좋다. KT까지 잡아내고 상위권으로 올라가겠다.

[데일리e스포츠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SK텔레콤과 함께하는 e스포츠 세상(www.sktelecom.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