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STX '여제' 서지수 은퇴 선언

center
STX 소울의 대표 선수이자 스타크래프트 유일의 여자 선수인 '여제' 서지수가 오는 7월 17일 은퇴식을 끝으로 e스포츠를 떠난다.

수려한 외모와 함께 남성들이 즐비한 스타크래프트계에서 끊임 없는 도전으로 주목을 받은 서지수는 '여제'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2000년대 중반 여성부 리그를 평정했다. 여성부 리그의 폐지로 많은 여성 선수들이 은퇴할 때도 포기하지 않고 남성들과의 대결을 펼치며 e스포츠와 역사를 함께 해왔다.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에 출전한 유일한 여자 선수인 서지수는 2009년 e스타즈 헤리티지에서 '영웅' 박정석을 이기고, 스타리그 예선에서 박태민을 제압하는 등 남자 선수들에게 계속 도전하며 선수 생활을 이어갔다. 또한 e스포츠의 대표 선수로서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한 e스포츠-게임산업 상생협의체에 종목화 분과위원으로 참가하여 e스포츠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

서지수는 그동안 e스포츠계에서 프로게이머로 활동했던 경험을 살려 제2의 인생을 위해 준비하고 있으며 7월 2일에 진행되는 스타리그 예선에는 출전하지 않는다. 서지수의 은퇴식은 7월17일 용산e스포츠 경기장에서 STX와 8게임단의 프로리그 경기에 진행될 예정이다.

서지수는 "팬들이 스타크래프트 선수로 경기장에서 멋진 플레이를 펼치는 모습을 기대하셨을 텐데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고 은퇴하게 되어 너무나 죄송스럽다. e스포츠 선수이기에 받을 수 있었던 팬 여러분들의 사랑에 너무나 감사 드리며 그 사랑 잊지 않고 살아가겠다"며 "이제 프로게이머 서지수는 아니지만 그동안 e스포츠 선수로서 배웠던 의지와 열정을 안고 새로운 도전을 하려고 하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라고 은퇴 소감을 전했다.

STX 소울 김민기 감독은 "서지수는 오랫동안 함께 호흡을 맞췄던 우리 팀의 창단멤버인만큼 아쉬움이 매우 크다. 하지만 서지수 선수의 결심을 존중하고 앞으로 사회생활을 잘 할 수 있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데일리e스포츠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SK텔레콤과 함께하는 e스포츠 세상(www.sktelecom.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8승2패 9(16-7)
2그리핀 7승2패 10(15-5)
3담원 7승3패 6(16-10)
4킹존 7승3패 6(16-10)
5아프리카 5승4패 2(12-10)
6젠지 5승4패 1(11-10)
7SKT 5승5패 2(13-11)
8한화생명 2승7패 -8(6-14)
9kt 2승8패 -10(7-17)
10진에어 10패 -18(2-20)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박도현 그리핀 400
6곽보성 kt 400
7김건부 담원 400
8문우찬 킹존 300
9손시우 그리핀 300
10박재혁 젠지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