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아듀 스타리그] 조지명식은 어떻게 변화했나?

center
◇스타리그의 꽃 조지명식. 선수들의 걸출한 입담과 죽음의 조 편성으로 화제를 모았다.1999년 프로게이머 오픈을 시작으로 막을 연 스타리그는 오는 8월4일 열리는 티빙 스타리그 2012 결승전 삼성전자 칸 허영무와 SK텔레콤 T1 정명훈의 대결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이하 스타1)으로 무려 13년간 치러진 스타리그의 역사를 데일리e스포츠가 정리했다.< 편집자 주 >13년 동안 진행된 스타리그의 꽃은 조지명식이다. 16강 본선에 진출한 선수들이 화려한 입담을 볼 수 있었고 참가 선수들의 치열한 신경전 속에 개막전 등 본선 대진이 만들어졌다.스타리그 조지명식은 언제부터 시작됐을까? 시드권자의 지명을 통한 조 편성은 2002년 네이트배 스타리그부터 처음 시작됐다. 스카이배 스타리그 2001 우승자인 ‘가림토’ 김동수부터 시드권자들이 자신의 조에 들어갈 선수를 스네이크 방식으로 지명했다.온게임넷은 조지명식을 2002년 스카이 스타리그부터 생중계했다. 대부분 행사를 코엑스 메가웹스테이션과 용산 아이파크몰 e스포츠 상설경기장에서 진행했지만 한게임 스타리그와 아이옵스 스타리그에서는 각각 조지명식을 세종대학교 대양홀과 코엑스 컨벤션센터 오디토리엄에서 개최했다.스네이크 방식으로 진행된 스타리그 조지명식은 신한은행 스타리그 시즌2부터 방식이 바뀐다. 24강에서 조지명식을 치른 후 16강에서 한번 더 진행했다. 다음 스타리그 2007부터 16강 방식으로 돌아온 후 에버 스타리그 2008에서는 한 조에 같은 종족의 선수가 2명 이상 들어갈 수 없다는 종족 제한을 폐지했다.스타리그 조지명식은 에버 스타리그 2009부터 ‘골든볼 제도’를 시행한다. ‘골든볼 제도’란 추첨 후 시드자가 1명씩 바꿀 수 있는 제도인데 박카스 스타리그 2010부터는 이 제도를 폐지하고 완전 조 추첨으로 진행했다.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로 치러진 마지막 대회인 티빙 스타리그에서는 지명과 추첨방식을 혼합하는 방식을 택해 시드권자가 1명씩 지명한 후 추첨으로 나머지 선수들의 대진을 정했다.[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관련 기사
[아듀 스타리그] 영예의 골든 마우스 홀더
[아듀 스타리그] 4회 우승은 없었다
[아듀 스타리그] 진정한 '콩라인'은 임요환이다?
[아듀 스타리그] 조지명식은 어떻게 변화했나?
[아듀 스타리그] 가장 많이 개최된 지방과 도시는?
[아듀 스타리그] 역대 최고의 스테디 셀러는?
[아듀 스타리그] 임요환, 통산 스타리그 다승 1위
[아듀 스타리그] 김태형 해설 위원이 말하는 '김캐리의 저주'
[아듀 스타리그] 다패 또한 영광의 상처
[아듀 스타리그] 정명훈 스타리그 승률왕
[아듀 스타리그] '가을의 전설'의 희생양이었던 임요환
[아듀 스타리그] 담당 PD들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SK텔레콤과 함께하는 e스포츠 세상(www.sktelecom.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