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WCS 해외 참가 선수들, 한국으로 유턴?

center
WCS 아메리카에 참가 중인 EG 이제동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 유럽과 아메리카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선수들의 거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블리자드가 21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내년 시즌 WCS 대회 방식을 공개한 가운데 WCS 유럽과 아메리카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선수들이 한국으로 돌아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왜냐하면 유럽, 아메리카 우승 상금이 2만 5,000달러(약 2,600만원)에 불과하지만 GSL로 통합되는 한국 대회 상금이 7,000만원으로 인상되면서 선수들에게 매력적인 대회로 변화했기 때문이다. 우승 상금 7,000만원은 GSL 오픈 시즌의 1억원 이후 최고로 많은 금액이다.

그렇다고 해서 다른 지역 대회에 참가 중인 한국 선수들이 곧바로 복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시즌1 참가를 확정지은 선수도 있고 승격강등전을 통해 진출을 가리는 선수들도 많이 있기 때문이다.

모든 것을 포기하고 한국 대회로 돌아오지 않는 이상 꾸준한 성적을 거둬 잔류한다면 한국 지역으로 돌아오는 선수는 극히 드물 것으로 예상된다. 또 예선전부터 다시 시작해야한다는 것도 선수들로서 부담인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앞으로 한국 선수의 아메리카, 유럽 대회 이동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래더 와일드 카드로 진출하는 것을 제외하고 다른 지역으로 대회에 출전하는 것이 봉쇄했기 때문이다.

모 프로게이머는 "총 상금 규모보다 우승 상금이 많아야 프로게이머들도 의욕적으로 플레이를 할 수 있다"며 "이번 대회 우승 상금에 대해 매력적이며 의욕을 갖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장기적으로는 해외로 나가는 것보다 한국 대회에 집중하는 것이 선수들에게 유리할 것이다"고 말했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4승2패 23(29-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7패 4(21-17)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4승12패 -12(13-25)
10진에어 1승15패 -28(3-31)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2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