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라이더] '클래스가 다르다' 펜타 제닉스, 퍼펙트 승리(종합)

center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18 듀얼레이스 시즌3 4강 2경기
▶펜타 제닉스 2대0 오즈 판타스틱
1세트 펜타 제닉스 4 승 < 스피드전 > 0 오즈 판타스틱
2세트 펜타 제닉스 4 승 < 아이템전 > 0 오즈 판타스틱

펜타 제닉스가 오즈 판타스틱에게 한 수 위 기량을 뽐내며 퍼펙트 승리를 따냈다.

펜타 제닉스는 10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2018 카트라이더 리그(이하 카트 리그) 듀얼레이스 시즌3 4강 2경기에서 오즈 판타스틱에게 한 라운드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경기 운영을 선보이며 승자전에서 게임킹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최근 온라인에서 오즈 판타스틱의 스피드전 실력이 올라왔다는 평가가 많았기 때문에 이번 스피드전은 치열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펜타 제닉스가 게임킹과의 경기에서 스피드전이 무너지는 모습을 보인 것도 이같은 예상을 하는데 근거로 작용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완전히 다른 양상이 펼쳐졌다. 펜타 제닉스는 게임킹에게 패한 이후 엄청난 특훈이라도 펼친 것처럼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유영혁과 김승태는 마치 한 몸인 것처럼 움직였고 유창현 역시 팀에 완벽히 녹아 든 모습이었다.

특히 유영혁은 달려 나갈때는 러너 역할을 충실히 했고 뒤로 쳐졌을 때는 디펜더 역할을 잘 해내면서 전천후 활약을 보였다. 결국 펜타 제닉스는 한 라운드도 내주지 않고 4대0으로 스피드전을 끝내 버렸다.

아이템전은 스피드전보다 더욱 완벽했다. 재미있는 사실은 1, 2, 3, 4라운드 모두 1위로 들어온 선수가 유영혁이라는 것이다. 유영혁은 러너 역할을 했고 나머지 선수들은 이은택 선수의 오더에 따라 아이템을 활용해 유영혁의 1위 골인을 도왔다.

특히 4라운드에서 펼쳐진 대역전극은 펜타 제닉스의 아이템전 수준을 보여주는 경기였다. 오즈 판타스틱이 일찌감치 1위로 치고 나갔고 2, 3위까지 오즈 판타스틱 선수들이 장악하면서 사실상 경기가 끝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이은택은 타이밍을 아는 선수였다. 끝까지 기다린 이은택은 승부수에서 아이템을 쏟아 부었고 유영혁은 열심히 달려나가 결국 그 먼 거리를 따라잡는데 성공했다.

대역전극을 펼친 펜타 제닉스는 결국 아이템전마저 4대0으로 끝내고 승자전에 합류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4승2패 23(29-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2승5패 13(25-12)
4샌드박스 12승5패 11(26-15)
5담원 9승7패 4(21-17)
6한화생명 8승9패 -3(18-21)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2패 -13(14-27)
9kt 4승12패 -12(13-25)
10진에어 1승15패 -28(3-31)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2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