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MSI] 리퀴드, 에보스에 복수하며 갈망하던 '2승 획득'

center
리퀴드.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center
center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8 그룹 스테이지 4일차
▶리퀴드 승 < 소환사의협곡 > 에보스 e스포츠

리퀴드가 학수고대하던 두 번째 승리를 차지했다.

리퀴드는 14일(한국 시간)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EU LCS 경기장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8 그룹 스테이지 4일차 에보스 e스포츠와의 3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7분경 하단에서 첫 킬을 올린 리퀴드는 에보스의 추격을 매끄럽게 피해 초반 우위를 점했다. 미드 라이너 'Pobelter' 유진 박이 한 번 잡히긴 했으나, 리퀴드의 바텀 듀오가 1차 포탑을 먼저 밀어내며 성장 속도를 높였다.

'YiJin' 옹유엔 레하이당을 처치해 중단 1차 포탑을 철거한 리퀴드는 22분경 상단에서 카이사까지 제압했다. 이어 상단 1차 포탑을 파괴해 격차를 벌렸다.

25분경 상단 교전에서 2대1로 킬을 교환한 리퀴드는 27분경 내셔 남작을 두드리는 에보스의 저항을 파고들었다. 드래곤을 사냥하던 원거리 딜러 'Doublelift' 일리앙 펭의 합류가 늦었으나 정글러 'Xmithie' 제이크 푸체로가 스틸에 성공했고, 톱 라이너 'Impact' 정언영이 다수를 처치해 승기를 굳혔다.

29분경 상단에서 또 다시 교전이 열렸고, 멀찍이 제 자리를 잡은 딜러진의 활약으로 리퀴드가 이득을 챙겼다. 31분경엔 하단으로 이동해 알리스타를 처치, 저항에 나선 카직스까지 처치해 성장 차이를 과시했다.

리퀴드는 34분 경 탈리야의 궁극기로 카이사의 퇴로를 차단한 뒤 여유롭게 처치했다. 이어 하단 억제기를 파괴하고, 곧바로 내셔 남작을 사냥했다. 35분경엔 중단 억제기를 가져왔다.

상단으로 이동한 리퀴드는 일리앙 펭의 더블킬을 앞세워 3명을 처치했다. 이어 37분 경 넥서스를 철거했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SK텔레콤 2승 4(4-0)
2그리핀 2승 4(4-0)
3담원 2승 4(4-0)
4샌드박스 2승 4(4-0)
5한화생명 2승 3(4-1)
6kt 2패 -3(1-4)
7아프리카 2패 -4(0-4)
8킹존 2패 -4(0-4)
9진에어 2패 -4(0-4)
10젠지 2패 -4(0-4)
1이승용 그리핀 400
2장용준 샌드박스 200
3박진성 SK텔레콤 200
4김태민 SK텔레콤 200
5김태훈 한화생명 200
6김건부 담원 100
7고동빈 kt 100
8김기범 한화생명 100
9박권혁 한화생명 100
10허수 담원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