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그리핀 '바이퍼' 박도현 "'페이커'처럼 특별한 존재가 되고 싶다"

center
그리핀이 롤챔스 개막전서 승격팀의 패기를 여실히 보여주며 한화생명 e스포츠를 꺾었다.

그리핀은 12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2018 서머 스플릿 1라운드 1주차 한화생명 e스포츠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다음은 그리핀의 원거리 딜러 '바이퍼' 박도현과의 일문일답.

Q 롤챔스 데뷔전서 승리한 소감은.
A 이겨서 기쁘긴 한데 조금은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이 있다. 이제 시작이니 더 보완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Q 1세트 패배 후 2세트도 초중반까지 좋지 않았다. 어떻게 이겨냈나.
A 부담감이 있을 거라 당연히 생각하고 있었다. 부담감을 경기력으로 승화시키려 노력을 많이 했다. 지고 있어도 우리가 잘하면 뒤집을 수 있겠다고 계속 생각하며 했다. 팀원들과 호흡을 맞추며 하다 보니 플레이로 해소한 것 같다.

Q 정말로 원딜이 원딜 하면 지나.
A 기본적으로 안 좋은 챔피언들이 많다. 요즘 원딜 챔피언들 입지가 많이 좁아진 것 같다. 마법사나 암살자, 브루저 챔피언들이 원딜 챔피언들에 비해 딱히 밀리지 않는다. 라인전도 할 만하고. 원딜들이 무난하게 크기도 힘든데, 커도 메리트가 없다.

Q 승격강등전 때와 롤챔스 무대 기분이 다를 것 같다.
A 승강전 때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롤챔스를 시작하고 보니 매 세트가 승강전 같다. 쉴 틈이 없는 것 같다. 마음가짐을 조금이라도 해이하게 하면 순식간에 꺾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매 경기 무게감이 달라진 것 같다.

Q 올 시즌 전승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A 챌린저스에서 세트 패를 기록하고 나서 언젠가는 지는 날이 온다는 생각은 하고 있지만 아직 매치 전승은 남아있다. 의식을 안 하고 매 경기 이긴다고만 생각하면 자연스레 전승 기록이 이어지는 것 같다.

Q 그리핀은 뛰어난 한타 능력으로 정평이 나있다. 특별히 한타를 잘하는 비결은.
A 서로가 서로를 믿는 게 답인 것 같다. 서로 트러블이 있을 수 있고, 갱킹을 당해주느냐 마느냐로 게임이 좌지우지 되는데 결국 같은 팀이고 다섯이 하나가 돼서 싸우지 않으면 이기지 못하기 때문에 서로가 서로에게 신뢰를 주면서 싸우면 무조건 이긴다는 마인드로 하면 좀 더 잘 싸우게 되는 것 같다. 죽더라도 팀원에게 도움이 되게 1~2초라도 더 시간을 끌다 죽으면 팀이 이득을 볼 수 있다.

Q 다음 상대가 MVP인데.
A 오늘 깔끔하게 이겼으면 반대로 불안했을 것 같은데, 오히려 한 세트를 져서 패배한 경기를 데이터 삼아 다음 경기를 더 확실하게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 지고 싶진 않지만 이렇게 지는 기분도 알아야 할 것 같다.

Q 앞으로 일정이 빡빡하다. 이런 일정은 처음일 텐데.
A 지금 메타에 자신이 있다. 내 실력을 빠르게 증명해내고 싶다. 이즈리얼과 루시안, 카이사를 빼면 다른 라인에 있던 챔피언들이 오는데, 나는 다른 챔피언들 숙련도가 된다고 생각한다. 솔로랭크 때 라인 양보를 자주 해서 자연스럽게 다른 포지션도 익히게 됐다.

Q 2세트 때 '리헨즈' 손시우의 소라카가 많이 잡혔는데.
A 1레벨에 갱킹이 올 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 말을 해줬는데, 당하고 나서 많이 미안해하더라. 자기 플레이가 안 좋았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고, 그 실수를 메울 수 있기 때문에 힘내서 했다.

Q 'Viper'가 독사라는 뜻인데, 본인 성격을 반영한 아이디인가.
A 아이디가 곧 얼굴이니 최대한 멋있고 부르기 편하고 강한 이미지로 찾다가 짓게 됐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라인은 다르지만 '페이커' 이상혁 선수 같은 특별한 존재가 되고 싶다.


서초=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