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프나틱 'Rekkles' 마틴 라르손 "'Caps'는 이번 대회 톱 3 미드 라이너"

center
"'Caps' 라스무스 빈테르가 훌륭한 플레이를 자주 보여주기 때문에 내가 부담을 덜 수 있고 서로 의지하면서 경기를 풀어갈 수 있다."

프나틱의 원거리 딜러 'Rekkles' 마틴 라르손이 미드 라이너 'Caps' 라스무스 빈테르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프나틱은 11일 부산 광역시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16강 그룹 스테이지 2일차 D조 100 씨브즈와의 대결에서 30분이 채 되기 전에 넥서스를 파괴하면서 승리했고 이 과정에서 'Caps' 라스무스 빈테르의 이렐리아가 네 번의 솔로킬을 달성하면서 맹활약했다.

마틴 라르손은 "롤드컵은 첫 경기를 어떻게 가져가느냐가 정말 중요하다. 만약에 지고 들어가면 다음 경기, 다다음 경기에서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부담이 생기는데 오늘 우리 팀의 첫 경기를 이겨서 부담을 확실하게 덜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미드 라이너 'Caps' 라스무스 빈테르가 4번의 솔로킬을 가져간 것에 대해서는 "빈테른튼 롤드컵에 참가하는 미드 라이너 중에 톱 3 안에 든다고 생각한다"라면서 "팀의 화력을 맡고 있는 나로서는 빈테르가 기대 이상을 해주면 경기하는데 부담이 없고 만약 부진하더라도 내가 후반에 화력을 담당하면 되기에 서로 의존하면서 플레이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유럽에 비해 북미가 1승도 하지 못하면서 저조한 점에 대해서는 "팬들이 북미와 유럽의 관계를 즐기면서 누가 잘하는지 이야기하는 것 같은데 선수 입장에서는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라면서 "우리 팀의 성적에 가장 집중하고 있고 북미가 롤드컵에서 기량을 되찾고 승리를 쌓아가기 위해서는 무엇을 잘하는지를 찾아야 할 것"이라 조언했다.

부산=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