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그리핀 '타잔' 이승용 "승리 확정된 뒤 손이 떨렸다"

center
"순간이동을 단체로 타면서 SK텔레콤의 넥서스를 파괴했을 때 손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짜릿했다."

그리핀의 정글러 '타잔' 이승용이 SK텔레콤을 상대로 극적인 승리를 따낸 뒤 소감을 전했다.

이승용은 8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3층에 위치한 롤파크의 LCK 아레나에서 열린 스무살 우리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스프링 2R 3주차 SK텔레콤 T1과의 2, 3세트에서 모두 MVP를 따낼 정도로 맹활약했다.

이승용은 "SK텔레콤이 내셔 남작을 사냥하는 동안 백도어를 선택했는데 걸릴까봐 조마조마했고 동료들이 핑크 와드를 타고 넘어와서 넥서스를 파괴해서 승리가 확정됐을 때에는 손을 벌벌 떨 정도로 기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승용은 "2주 동안 경기가 없었기에 다양한 챔피언을 연습했고 오늘 다양한 조합을 선보였는데 어느 정도는 성공한 것 같다"라면서 "1세트에서 패배한 뒤 2, 3세트에서 다른 챔피언 조합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것도 휴식기 동안 훈련을 열심히 한 결과였다"라고 말했다.

1, 2세트 모두 우르곳을 가져간 이유를 묻자 "'소드' 최성원이 우르곳이 하향됐지만 그래도 자신이 있다고 했고 김대호 감독님도 우르곳에 대한 애정이 많아서 가져간 것 같다"라고 말했다.

3세트에서 이블린을 사용한 이승용은 "아트록스와 리 신을 연달아 금지하면서 가져갈 챔피언이 많지 않았다"라면서 "'클리드' 김태민의 리 신이 좋은 활약을 보여준 것을 알고 있었기에 리 신을 금지하면서 5대5 싸움을 유도했는데 잘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마지막 백도어 상황을 묻자 이승용은 "내셔 남작 전투에서 우리가 지면서 패할 것 같다라고 생각했는데 최성원의 요릭이 포탑을 많이 밀어 놓아서 백도어 여지가 생겼고 우리 팀이 바람 드래곤을 세 번 가져간 덕에 이동 속도도 빨랐다"라면서 "내가 상대의 핑크 와드를 피하면서 치고 들어가는 동안 우리의 와드를 타고 3명이 넘어와서 넥서스를 일점사한 것이 최고의 전투였던 것 같다"라고 평했다.

이승용은 "다음 경기가 샌드박스 게이밍인데 오늘 부족했던 점을 보완해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