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ACC 한국대표 선발전] 성남FC 김관형 "EACC 우승컵 갖고 오겠다"

center
이번 시즌 첫 승리였다. 지금까지 본선에서 승리가 없었기에 더욱 마음이 쓰였을 김관형이 드디어 1승을 거뒀다.

김관형이 속한 성남FC는 14일 서울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스프링 2019(이하 EACC) 한국대표선발전 2위 결정전에서 언베리를 상대로 김관형, 김정민, 강성훈이 각각 1킬을 기록하며 한국 대표로 선발됐다.

김관형은 "이번 시즌 포메이션을 바꾸면서 실수가 정말 많아서 스스로 답답한 면도 많았다"며 "100점 만점에서 30점 정도 줄 수 있을 것 같아 EACC 본선에서는 더 좋은 모습 보여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Q 첫 한국대표가 됐다. 기분이 어떤가.

A 개인으로 온 것이 아니라 동료들과 함꼐 해 더욱 기분이 좋다. 예전부터

Q EACC와 유독 인연이 없었다.

A 대회 때 이상하게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아 속상한 마음은 있었지만 내가 못했기 떄문에 받은 결과니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Q 자주 버스를 탔다.

A PC방 예선을 할 때 주로 하던 포메이션이 있었는데 대회 때 상대가 공돌리는 플레이에 게임이 잘 안되더라.그래서 그 부분을 잘 대처할 수 있는 포메이션으로 바꿨는데 실수가 많았던 것 같다. 실수를 줄이고 대회 때 내 플레이만 할 수 있게 된다면 더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

Q 피파온라인으로는 국제 대회가 처음이다. 자신 있나.

A 예전부터 외국 선수에게 져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사실 어려울 것 같지는 않다. 물론 최근에는 해본 적이 있지만 크게 걱정하지는 않는다. 자신 있다.

Q 엘리트에게 패했다. EACC에서 붙을 수도 있는데.

A 내가 봐도 엘리트가 지금 현재 가장 잘하는 팀은 엘리트 같다. 그런데 우리팀은 아직 폼이 다 올라오지 않은 상태다. 지금도 계속 진화하고 발전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Q 동생들이 티격태격 하는 것 같다. 힘들지 않나.

A 일단 (강)성훈이는 착한데 (김)정민이가 시비를 건다. 성훈이가 잘 참다가 한번씩 욱한다. 사실 연습 때 정민이가 정말 말이 많고 나는 정민이를 많이 괴롭히는 편이라 할 말은 없다(웃음). 대회 때 잘하는 사람이 형이기 때문에 최근에는 성훈이가 형이다(웃음).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성남 FC로 처음 EACC에 가게 됐는데 지난 시즌 한국이 우승하지 못해 아쉬웠다. 이번에는 빼앗긴 우승 트로피를 꼭 가져오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