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페이커' 이상혁 "'루키' 송의진과 대결 자신있다"

center
"지난해 LPL에게 최고라는 타이틀을 빼앗겼기 때문에 올해 MSI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 더 열심히하고 돌아오겠다."

SK텔레콤 T1의 주장 '페이커' 이상혁이 MSI에 도전하는 각오를 밝혔다.

이상혁이 속한 SK텔레콤 T1은 6일 오전 11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9(이하 MSI) 출전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 베트남행 비행기에 탑승한다. MSI에는 김정균 감독과 코치, '페이커' 이상혁, '마타' 조세형, '클리드' 김태민, '테디' 박진성, '칸' 김동하, '하루' 강민승이 참가한다.

출국 전 MSI에 참가하는 소감을 묻자 "오랜만에 국제 대회에 출전하니 잘하고 오도록 하겠다"라며 "지난해 LPL에게 최고라는 타이틀을 빼앗겼기 때문에 올해 MSI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 더 열심히 하고 돌아오겠다"라고 말했다.

인빅터스 게이밍의 '루키' 송의진과의 대결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이상혁은 "MSI는 스프링 시즌의 폼을 얼마나 잘 보여주느냐가 중요한 경기라 스프링 시즌의 기량을 꺼낸다면 송의진과의 경기도 충분히 자신있다"라고 밝혔다.

'베이비 페이커'라는 별명을 가진 G2의 '캡스' 라스무스 빈테르와의 대결에 대한 질문에는 "이번 시즌 페이커가 많다. 지역별 최고의 미드 라이너들과 대결할 수 있는 좋은 자리에서 라스무스 빈테르와의 경기를 염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장 경계되는 팀을 묻자 이상혁은 "중국과 유럽이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열심히 분석해서 잘 상대하도록 하겠다"며 "MSI는 각 지역의 우승팀이 참가하기 때문에 모두 경계하는 자세로 모두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끝으로 패치로 인한 전략변화에 대한 질문에 이상혁은 "영향이 클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전략보다 중요한 것은 선수 개개인의 생각과 실력적인 부분"이라며 "2주간 MSI에서 최대한 열심히 노력해 잘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인천=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