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SL] 조기석, 클로킹 레이스로 대역전극 연출! 8강 합류

center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3 16강 A조 최종전
▶조기석 3대1 김현우
1세트 조기석(테, 11시) 승 < 오버워치 > 김현우(저, 5시)
2세트 조기석(테, 7시) 승 < 에디 > 김현우(저, 11시)
3세트 조기석(테, 1시) < 콜로세움 > 승 김현우(저, 7시)
4세트 조기석(테, 5시) 승 < 서킷브레이커 > 김현우(저, 7시)

KSL 시즌2 준우승자인 조기석이 저그 김현우에게 복수하면서 조 2위로 8강에 합류했다.

조기석은 16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VSG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3 16강 A조 최종전 김현우와의 4세트에서 상대 트레이드 마크인 뮤탈리스크 견제에 호되게 당했지만 가디언으로 전환하는 타이밍에 클로킹 레이스를 선보이면서 역전극을 만들어냈다. A조 2위로 8강에 오른 조기석은 프로토스 정윤종과 5전제 승부를 펼친다.

2해처리 뮤탈리스크 전략을 구사한 김현우는 병력이 생산되기 전 11시 앞마당에 해처리를 건설했다. 조기석이 머린과 메딕으로 치고 나오도록 유도한 김현우는 뮤탈리스크 컨트롤을 활용해 테란의 앞마당을 오가면서 바이오닉 병력을 모두 잡아냈다.

11시 앞마당 해처리가 완성되고 개스를 채취하기 시작한 김현우는 테란의 본진과 앞마당을 뮤탈리스크로 두드리면서 조기석을 흔들었다. 조기석이 한 부대가 조금 넘는 머린을 앞세워 치고 나오려 하자 뮤탈리스크와 저글링으로 포위해서 잡아낸 김현우는 하이브를 완성시켰다.

뮤탈리스크로 테란의 전진을 막아내면서 체력이 빠진 뮤탈리스크를 가디언으로 바꾼 김현우는 조기석의 앞마당을 가디언과 디바워러로 조여 들어갔다.

조기석은 클로킹 레이스로 변수를 만들었다. 김현우가 오버로드의 이동 속도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은 약점을 파고 들어 클로킹 레이스로 가디언을 줄여준 조기석은 디바워러만 남자 머린으로 수비해내면서 위기를 넘겼다.

김현우가 부랴부랴 뮤탈리스크를 다시 생산했지만 머린과 레이스를 지속적으로 충원한 조기석은 11시 쪽으로 머린과 메딕을 보내면서 해처리를 연달아 파괴했다. 김현우가 11시 해처리를 지키기 위해 가디언을 11시로 보내자 레이스로 정리했다.

레이스와 바이오닉을 앞세워 김현우의 앞마당으로 치고 들어간 조기석은 성큰 콜로니 하나도 없는 저그의 앞마당 해처리를 파괴하면서 3대1로 승리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8승2패 9(16-7)
2그리핀 7승2패 10(15-5)
3담원 7승3패 6(16-10)
4킹존 7승3패 6(16-10)
5아프리카 5승4패 2(12-10)
6젠지 5승4패 1(11-10)
7SKT 5승5패 2(13-11)
8한화생명 2승7패 -8(6-14)
9kt 2승8패 -10(7-17)
10진에어 10패 -18(2-20)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박도현 그리핀 400
6곽보성 kt 400
7김건부 담원 400
8문우찬 킹존 300
9손시우 그리핀 300
10박재혁 젠지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