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ACC] 성남 FC 김관형 "나만 잘하면 된다 생각해 부담감 심했다"

center
김관형이 8강에서 EACC 첫 승을 신고했다.

김관형이 속한 성남 FC는 24일 중국 상하이 유플러스 아트 센터에서 열린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이하 EACC) 스프링 2019 8강 A조 1경기에서 론리를 상대로 김정민과 김관형이 각각 세 골을 몰아 넣으며 2대0 완승을 거뒀다.

김관형은 "나만 잘하면 된다는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들었기 때문에 부담감이 심해 내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라며 "이제 첫 승도 거뒀으니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Q EACC 첫 승을 신고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와서 잘할 줄 알았는데 조별 예선에서 못해서 정말 동생들에게 미안했다. 오늘이라도 이겨서 정말 다행이다.

Q 조별 풀리그에서는 좋지 못한 성적을 보였다. 이유가 있나.
A 나만 잘하면 되겠다는 생각이 강해서 오히려 부담이 됐던 것 같다. 게임 속에서 과감한 플레이를 하지 못하고 부담감만 안고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내 플레이가 나오지 않았다.

Q 론리가 수비가 강한 팀이었는데 정말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A 우리가 판단했을 떄는 중국이 가장 전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렇게 어렵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내가 잘 못해도 동생들이 잘하니 부담감을 최대한 줄이자고 생각했다.

Q 1대1 동점이 됐을 때 살짝 당황하더라.
A 상대가 골을 정말 잘 넣어서 살짝 당황했다. 사실 허를 찔린 느낌이라 그런 표정이 나온 것 같다.

Q 중앙을 파고드는 플레이가 좋았다.
A 한국 선수들과 경기를 할 때는 중앙에 들어가기 힘든데 해외 선수들은 수비가 강하지 않기 떄문에 중앙을 공략하는 것이 잘 통한다.

Q 해외 선수들과 경기해 보니 어떤가.
A 우리가 가면 우승하겠다는 생각으로 왔는데 막상 경기를 해보니 외국 선수들의 실력이 생각보다 강하더라. 쉬운 상대는 아닌 것 같다.

Q 경계하는 팀이 있다면.
A 해외 팀들 중에는 TNP 레드가 가장 경계된다. 물론 엘리트도 강팀이지만 지금까지 위기가 한 번도 없었기 때문에 오히려 우리가 유리한 상황이다. 우리는 항상 벼랑 끝에서 올라왔기 때문에 왠지 잘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중간 정도 온 것 같은데 친구들에게 '너만 잘하면 된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초반에 그 말을 너무 신경 썼는데 이제는 첫 승도 했으니 마음 편하게 남은 경기에서도 잘 하도록 노력하겠다.

중국 상하이=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