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전태양 "해설자 병행 덕에 시야 넓어졌다"

center
"현역 선수로 활동하면서 해설자도 겸하고 있기 때문에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았는데 그 점을 잘 알기에 양쪽 모두 잘하려고 더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GSL 해설 위원과 현역 선수 생활을 병행하고 있는 전태양이 조성주, 김준혁 등 쟁쟁한 선수들을 연파하고 조 1위로 16강에 올라갔다.

전태양은 1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GSL 2019 시즌3 코드S 32강 E조 승자전에서 조성주를 상대로 장기전 끝에 승리하면서 조 1위를 차지했다.

전태양은 "해설자와 선수 생활을 병행한다고 밝혔을 때 우려하는 팬들이 정말 많았는데 두 가지 일 모두 스타크래프트2와 관련되어 있기에 도전해보고 싶었고 선수로서의 첫 관문을 잘 넘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성주를 상대한 3세트에서 전투순양함으로 슈퍼 플레이를 보여준 전태양은 "무아지경에서 게임하고 있었지만 다른 선수의 경기를 봤을 때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던 부분을 감안했고 컨트롤을 세세하게 하려고 노력했다"라면서 "초반부터 내가 유리한 상황이었지만 조성주는 역시 달랐고 2018년 GSL 시즌3에서 조성주의 전투순양함에 의해 패했던 적도 떠올라서 더 집중했다"라고 밝혔다.

해설자를 하고 나서 바뀐 점을 묻자 전태양은 "다른 선수들의 장단점을 꼼꼼하게 파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라면서 "후안 로페즈 선수가 왜 졌는지를 해설하면서 깨달았고 '내가 전에 했던 플레이도 저랬겠구나'라고 반성한 덕에 오늘 조성주와의 장기전에서도 건설로봇 숫자를 조절하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1개월 조금 넘게 해설자를 했던 전태양은 "짧은 기간 동안 많은 것을 배웠는데 아직은 해설자가 더 어렵다"라면서 "선수 생활 동안 연습과 공식전을 포함하면 수 만 세트를 치렀고 생각 없이, 기계적으로 움직인 적도 있었지만 해설자로서는 매 세트 긴장하면서 경기를 보고 있으니 응원해달라"라고 말했다.

전태양은 "해설자라는 자리와 선수라는 자리를 병행하는 일이 어렵기에 주위에서 걱정을 많이 하셨지만 시간을 잘 분배해서 둘 다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고 박진영 해설 위원의 빈 자리가 느껴지지 않는 해설자로 성장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7승1패 9(15-6)
2담원 6승2패 10(14-4)
3T1 5승2패 5(11-6)
4젠지 5승2패 5(11-6)
5아프리카 5승3패 4(11-7)
6다이나믹스 3승4패 -1(8-9)
7kt 3승5패 -4(7-11)
8샌드박스 3승5패 -4(7-11)
9설해원 1승7패 -12(3-15)
10한화생명 7패 -12(2-14)
1곽보성 젠지 600
2조건희 담원 500
3김창동 T1 500
4정지훈 DRX 500
5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6진성준 아프리카 400
7허수 담원 400
8류민석 DRX 300
9김건부 담원 300
10최현준 DRX 3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