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건틀렛] 탈론 e스포츠 "앞에 있는 누구든 다 이기겠다"

center
탈론 e스포츠.
"앞에 있는 누구든 다 이기고 올라가겠다."

탈론 e스포츠는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건틀렛 그룹 스테이지 경기에서 HSL e스포츠에 3대0으로 승리했다. 대다수 사람들의 예상과 달리 좋은 경기력으로 파이널 브래킷 진출을 확정지은 탈론 선수단은 남은 경기들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음은 탈론 선수단과의 일문일답.

Q 패자전에서 승리하며 파이널 브래킷 진출을 확정했다. 승리 소감은.
A 'Patiphan' 파티판 차이웡=매우 자신감 넘친다. 더 높은 단계까지 올라갈 거라고 믿는다.
A '뮤즈' 김영훈=더 많은 경기를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생각한 것보다 더 높은 단계로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다.
A '고고라' 이지윤=엘리먼트 미스틱과 비벼서 남은 경기들은 더 편할 거라 생각하고 열심히 임했다. 뜻대로 잘 된 것 같아 굉장히 좋다.

Q EM과의 경기에서 호각인 모습을 보여줬다.
A 'Patiphan' 파티판 차이웡=처음에 경기를 했을 때는 EM이 조금 더 실력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우리는 경기를 하면 할수록 더 잘해지기 때문에 다음에 붙으면 이길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A '뮤즈' 김영훈=대회를 치르며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다시 이 무대에서 만나면 무조건 이길 거라 생각한다.
A '고고라' 이지윤=개인적으로는 EM이 최종전으로 떨어져서 리벤지 매치를 해보고 싶다.

Q HSL과의 경기에서는 탱커진과 둠피스트의 호흡이 빛났다.
A '고고라' 이지윤=아직 셋의 호흡이 아주 잘 맞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앞으로 호흡이 더 좋아져야 할 것이다.
A '뮤즈' 김영훈=우리 셋의 한계가 여기까지라 생각하지 않는다. 대회 안에서 성장할 수 있는 것 보여드리겠다.
A 'Patiphan' 파티판 차이웡=본인들의 스킬이나 상대방의 스킬 상태에 대해 서로 원활히 소통했고 우리가 스킬이 있을 때는 연계가 잘 돼서 잘 할 수 있었다.

Q 언어적인 소통 문제는 없나.
A 'Patiphan' 파티판 차이웡=가끔 어려울 때도 있지만 최대한 간략하게 영어로 이야기하기 때문에 그런 경우는 거의 없다.
A '뮤즈' 김영훈=최대한 짧고 간결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코치진이 도와줘서 문제없다.
A '고고라' 이지윤=포지션마다 언어가 맞다 보니 자세한 브리핑은 모국어로 조금씩 하기도 한다. 전체적인 브리핑은 아주 간결하게 영어로 진행한다.

Q EM전에서는 특히 시그마-둠피스트가 상대 둠피스트를 견제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A '고고라' 이지윤=아직 EM에서 보여준 게 딱히 없다고 생각한다. '스파클' 김영한의 둠피스트가 파괴력이 세기 때문에 좀 더 많은 대처를 했다.
A 'Patiphan' 파티판 차이웡=내 스타일대로 했다. 상대가 들어왔을 때 그걸 받아치는 게 특기라서 그 부분이 잘 됐다.

Q EM과 XL2 아카데미 경기 패자와 경기를 치르게 되는데.
A 'Patiphan' 파티판 차이웡=EM이 이길 것이다. 소통도 더 잘 되고 실력적으로 월등한 둠피스트가 있다. 또 교전을 잘 하는 팀이라 변수가 없는 한 이길 것이다.
A '고고라' 이지윤=솔직히 EM이 안 이겼으면 좋겠다(웃음). EM과 다시 붙어보고 싶다.

Q 오늘 경기 추가 라운드, 추가 시간만 되면 유독 경기력이 살아났다.
A '뮤즈' 김영훈=추가시간이 되면 경기 안에서 소통이 더 원활하고 좀 더 집중할 수 있는 것 같다.

Q 파이널 브래킷에 임하는 각오는.
A 'Patiphan' 파티판 차이웡=앞에 있는 누구든 다 이기고 올라가겠다.
A '뮤즈' 김영훈=누구를 만나든 다 이길 자신 있다.
A '고고라' 이지윤=아직까지도 10번째 시드가 불만족스럽다. 더 열심히 해서 세, 네 번째 손가락 안에 들도록 더 노력하는 팀이 되겠다.

Q 한국 팬들이 타 지역 팀이지만 뜨거운 응원을 보냈는데.
A '뮤즈' 김영훈=부스 안에서 헤드셋을 끼고 있어 들리진 않았다. 그래도 정말 감사했다.
A 'Patiphan' 파티판 차이웡=정말 행복했다. 감사하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Patiphan' 파티판 차이웡=팬들이 계속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새로운 팬들도 다 환영한다(웃음).
A '뮤즈' 김영훈=어떤 상대와 만나고 호각인 경기를 펼칠 수 있으니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A '고고라' 이지윤=아직 많이 모자란 것 같아 더 열심히 해서 정상까지 올라가는 그 날을 기다리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