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건틀렛] 글래디에이터즈 "자신감 있게 남은 경기 임하겠다"

center
글래디에이터즈 리전.
"우리가 하던 대로, 연습한 것처럼 자신감 있게 하면 지는 게 무섭지 않다. 우리 힘을 보여주면 이길 수 있을 것이다."

글래디에이터즈 리전은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건틀렛 그룹 스테이지 경기에서 린간 e스포츠&후야(이하 LGE)에 3대0으로 승리하며 파이널 브래킷에 진출했다. 팀 엔비 전과는 180도 다른 경기력을 보여준 글래디에이터즈는 엔비 전 몸이 풀리지 않은 상태였다고 전하며 하던 대로 자신감 있게 임한다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

Q 이 경기 승리로 파이널 브래킷 진출을 확정지었다. 소감은.
A 'Roolf' 랜달 스타크=올라갈 수 있게 돼 안도했다. LGE를 상대할 때 우리가 생각보다 더 잘해서 안도했다.

Q 엔비 전에서 다소 무기력하게 패한데 비해 LGE 전에서는 완승을 거뒀다. 어떤 점이 달라졌나.
A 'Luddee' 루드빅 호칸손=엔비와 할 때보다 더 차분하게 게임을 했다. 엔비와 할 때는 준비경기가 없어서 좀 흔들렸다. LGE 전에서는 무대를 좀 더 느끼고 우리만의 게임을 진행했다.

Q 2세트 '왕의길'에서 아슬아슬하게 득점을 했는데 그때 상황은 어땠나.
A 'Roolf' 랜달 스타크=수비에서 조금 던지는 플레이를 해서 스스로 안 좋게 봤다. 그래서 2경유지에서도 위치를 잘못 잡았고 계속해서 마지막 1분 전투로 가게 됐다. 서로 이야기하며 우리의 실수를 파악하고 좀 더 자신감 있게 플레이했다.

Q '왕의길' 추가 라운드 공격에서 1분 동안 3점을 챙기는 기염을 토했다. 당시 팀원들과 어떤 이야기를 했나.
A 'Roolf' 랜달 스타크=상황이 좀 웃겼다. 그냥 즐기려 했다. A거점을 먹고 나서 '스탠드원' 서지원 선수가 '나 라인하르트 해도 돼?'하고 묻더라(웃음). 다른 선수들이 안 된다고 소리를 질렀다. 즐기고 있지만 최대한 진정하고 자신감 있게 하자고 이야기했다.

Q 젠지와 엔비 중 어느 팀을 만나고 싶나.
A 'Luddee' 루드빅 호칸손=누가 올라오든 상관없다. 엔비에게 3대0으로 졌지만 아까운 경기였다. 그때는 아직 준비가 안됐었기 때문에 지금은 아무나 올라와도 3대0으로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A 'Roolf' 랜달 스타크=엔비가 올라왔으면 한다. 준비를 못해 개인적인 실수가 많았고 졌지만 다시 리매치 하고 싶다.
A 'Dalton' 달튼 베니호프=엔비와 만나고 싶다. 이제 엔비가 어떤 플레이를 하는지 알아서 자신감이 있다.
A 토마스 모크 감독=개인적으로는 엔비를 선호한다. 엔비 전에 실력을 보여줄 수 있는 만큼 다 못 보여줬고 이제는 경기를 하며 준비가 돼 원래 실력을 더 보여줄 수 있어서 엔비를 만나 리벤지 매치를 하고 싶다.

Q 직접 만나보니 지역마다 플레이 스타일 차이가 있나.
A 'Luddee' 루드빅 호칸손=LGE는 오리사 방벽 뒤에 계속 있고 옆이나 뒤를 치는 공격을 하지 않았다. 지역별 차이라기보다는 팀의 차이로 보인다.
A 'Roolf' 랜달 스타크=북미에서는 개인적인 플레이가 좀 더 많다. 팀 게임이지만 자기가 잘하는걸 보여주고 싶어서 잘하는 방식으로 혼자 움직이는데 한국 팀은 팀으로서의 플레이를 더 중요시 여겨서 개인플레이를 하게 되면 다른 팀들이 다 백업을 가주는 게 눈에 보였다.

Q 파이널 브래킷에서 만나고 싶은 팀이나 경계되는 팀이 있나.
A 'Luddee' 루드빅 호칸손=애틀랜타 아카데미와 맞대결하고 싶다. 애틀랜타가 정말 경기를 정말 휘어잡을지 아니면 떨어질지가 개인적으로 궁금하다. 경계되는 팀은 러너웨이다. 굉장히 안정적으로 플레이한다.

Q 건틀렛 남은 경기에 임하는 각오는.
A 토마스 모크 감독=엔비에게는 준비가 안 된 상태로 만나 깨졌지만 우리가 하던 대로 연습한 것처럼 자신감 있게 하면 지는 게 무섭지 않다. 우리 힘을 보여주면 이길 수 있을 것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Dalton' 달튼 베니호프=우리를 응원해주시고 지켜봐주시고 너무나 감사드린다. 또 한국에서 경기를 보러 와주신 분들에게도 정말 감사하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4승4패 18(31-13)
2T1 14승4패 16(30-14)
3드래곤X 14승4패 16(31-15)
4kt 10승8패 2(24-22)
5담원 9승9패 1(22-21)
6아프리카 7승11패 -8(19-27)
7APK 6승12패 -9(17-26)
8한화생명 6승12패 -11(17-28)
9샌드박스 5승13패 -12(16-28)
10그리핀 5승13패 -13(16-29)
1곽보성 젠지 1200
2정지훈 드래곤X 1100
3김하람 kt 롤스터 1000
4류민석 드래곤X 1000
5장하권 담원 900
6이우진 APK 900
7이상혁 T1 800
8김태민 젠지 800
9박진성 T1 700
10이상호 T1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