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 결승 분석②] 무적의 디펜딩 챔피언 샌드박스 게이밍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
지난 결승전에서 명경기를 선보이며 카트라이더 리그 인기를 견인했던 샌드박스 게이밍과 한화생명e스포츠가 또다시 팀의 명예를 걸고 맞대결을 펼친다.

샌드박스 게이밍과 한화생명e스포츠는 9일 서울 성북구 안암동에 위치한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펼쳐질 KT 5G 멀티뷰 카트라이더 리그 2019 시즌2 결승전에서 우승컵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펼친다.

◆탁월한 팀워크와 정신력
지난 시즌 결승전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은 문호준이 이끈 아프리카 플레임을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당시 아프리카 플레임은 문호준-유영혁-이은택-강석인 등 스피드전과 아이템전 최강의 선수들이 뭉친 팀이었기에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아프리카 플레임의 우승을 예상했지만 샌드박스 게이밍의 팀워크는 생각보다 강력했다.

샌드박스 게이밍의 가장 큰 강점은 팀워크다. 박인수-김승태-유창현으로 이어지는 3인방은 펜타 시절부터 함께 팀을 해온 만큼 다른 팀들과는 차원이 다른 팀워크를 보여주고 있다. 이번에 새로 영입한 박현수 역시 팀에 완벽히 적응하면서 팀워크만큼은 따라올 팀이 없다는 평가다.

게다가 위기 극복 능력이 탁월하다. 샌드박스 게이밍은 아무리 어려운 일이 있어도 경기 내적으로 빠르게 해답을 찾아가는데 일가견이 있다. 팀을 이끄는 박인수가 리더 역할을 톡톡히 하면서 선수들이 쉽게 무너지지 않는 경향을 보인다.

팀워크와 정신력이 탄탄하다 보니 개개인이 가진 능력보다 함께 했을 때 나오는 폭발적인 경기력이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물론 개개인이 가진 능력 역시 탁월하기 때문에 이들이 뭉쳤을 때의 팀워크는 결승전에서 파괴력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 박인수.

◆'어에수'의 주인공 박인수
카트라이더 팬들 사이에는 '어에수'로 통용되는 이야기가 있다. '어차피 에이스 결정전 승자는 박인수'라는 뜻이다. 그만큼 박인수의 1대1 능력은 탁월하다. 지금까지 에이스 결정전에서 박인수는 한 번도 진 적이 없다.

지난 결승전에서도 박인수는 엄청난 압박감을 극복하고 에이스 결정전에서 승리,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개인전에서 문호준에게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던 박인수였지만 팀전 에이스 결정전에서 문호준을 상대로 곧바로 설욕하는 엄청난 정신력을 보여줬다.

지금까지 개인전과 팀전이 한 날에 치러진 결승전을 살펴보면 결과는 항상 같았다. 개인전 분위기가 그대로 팀전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반전이 일어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그러나 박인수는 모든 데이터를 무시하고 개인전 패배를 곧바로 팀전 승리로 극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인수라는 존재 하나만으로 샌드박스 게이밍은 "에이스 결정전만 가면 우승"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 마음가짐 덕분에 샌드박스 게이밍 선수들은 항상 부담감 없이 경기에 임해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도 했다.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 유창현(왼쪽)과 김승태.

◆1패 후 각성한 김승태와 유창현
만약 샌드박스 게이밍이 정규시즌에서 1패도 하지 않았다면 결승전에서 한화생명e스포츠가 더 유리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샌드박스 게이밍은 한화생명e스포츠에 4강에서 1패를 기록하면서 더욱 탄탄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박인수는 "이번 패배로 인해 방심했던 선수들 모두 각성한 계기가 됐다"며 "사실 안일하게 경기에 임했던 것도 사실이고 절대 지지 않는다는 생각 때문에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조금은 사라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박인수는 "1패 후 다들 정신이 번쩍 들었고 예전보다 더욱 집중해 경기에 임하고 있다"며 "1패 이후 오히려 선수들이 각성한 상황이기 때문에 한화생명e스포츠가 이기기 위해 고민하는 변수는 아예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래 샌드박스 게이밍은 스피드전에서 박인수와 김승태가 원투 펀치 역할을 해왔기 때문에 승승장구 할 수 있었다. 그러나 김승태가 무너지면서 샌드박스 게이밍은 한화생명e스포츠에게 스피드전을 내주고 말았다.

게다가 아이템전에서 에이스 역할을 하던 유창현 역시 헤매는 모습을 보였고 아이템전까지 완패를 당하고 말았다. 박인수의 뒤를 든든하게 받쳐주던 김승태와 유창현이 무너지면 무적처럼 보이는 샌드박스 게이밍에게도 약점이 생기는 것이다.

한번의 실패를 경험한 김승태와 유창현은 그 일을 계기로 제대로 각성한 모습이다. 한화생명e스포츠에게 패한 뒤 샌드박스 게이밍은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2연전에서 한 치의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이며 더욱 강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center
샌드박스 박현수.

◆변수는 신예 박현수
박현수의 경우 샌드박스 게이밍에 이번 시즌 처음으로 합류했다. 시즌 전 걱정이 많았지만 별다른 문제 없이 팀에 잘 적응하고 있다. 스피드전과 아이템전 모두 선배들에게 착실하게 배우면서 실력을 키워가고 있다.

박현수의 장점은 성실함이다. 박인수가 혹독하게 훈련하고 있지만 묵묵하게 연습량을 잘 소화하면서 동료들에게 신뢰를 얻었다. 개인전에서 아쉽게 결승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준결승전까지 진출하면서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하지만 3천 명이 모인 결승전 무대가 처음이기 때문에 긴장감을 떨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팀워크가 중요한 팀전에서 박현수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면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주기 힘들 수도 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