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ACC 선발전] 원창연 "슬럼프 극복하고 좋은 경기 펼치겠다"

center
우승후보 0순위 엘리트가 신예팀들에게 이정도로 고전할 것이라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을 것이다.

엘리트는 13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이하 EACC) 윈터 한국대표 선발전 A조 풀리그에서 SUV와 이노에게 일격을 당하며 가까스로 4강에 진출했다.

힘든 싸움을 펼친 원창연은 "최근 메타가 바뀌면서 전략을 다시 세우고 있는데 잘 풀리지 않아 슬럼프를 겪고 있다"라며 "오늘 마지막 경기로 실마리가 풀린 듯 하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Q 아슬아슬하게 4강에 진출했다.
A 일단 쉽게 이길 것이라 생각했는데 나머지 두 팀이 우리에 대한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 우리는 사실 쉽게 올라갈 것이라 생각해 분석을 많이 하지 않았다. 방심했던 것 같다.

Q SUV에게 졌을 때 큰일났다고 생각했을 것 같다.
A 앞경기에서 이노가 SUV를 잡길래 편하게 하자고 생각했는데 (변)우진이와 내가 지면서 '큰일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차)현우가 지면 큰일나는 상황이었는데 겉으로는 져도 된다고 말했다. 마음으로는 초조하긴 했다. 그래도 다행이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Q 예선부터 경기가 잘 풀리지 않는 느낌이다.
A 메타가 좀 바뀌고 나서 슬럼프를 겪고 있긴 하다. 그래서 연습하면서 포메이션을 계속 바꾸고 있는 상황이다. 마지막 경기에서 이길 수 있었던 것은 원래 하던 대로 해봤다. 연습 때는 져서 바꾼 것인데 오히려 대회 때는 예전 전략으로 하니 잘 되더라. 아이러니하다. 어떤 전략을 선택해도 답답한 마음이 있지만 그래도 내가 잘하는 스타일을 고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Q 차현우가 든든하게 성장했다.
A 막내긴 한데 첫번째 EACC 나왔을 때는 긴장을 많이 했는데 경험이 많이 쌓이고 실력도 좋다 보니 정말 많이 성장한 것 같다. 든든하겠다.

Q 변우진이 방송에서 실력이 잘 나오지 않는 느낌이다.
A 5분 전에 피파 접는다고 하더니 진출이 확정되니까 다시 열심히 한다고 하더라(웃음). 잘 했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사실 EACC를 이겨야한다는 부담감이 있는 것 같다. 그 부담감을 떨치고 편하게 경기를 하다 보면 결과는 따라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더 열심히 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