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젠에이 '투유'-'쿼시드' "'카르페-디엠' 같은 '실친 듀오' 되고파"

center
젠에이의 '투유' 임현우(왼쪽)과 '쿼시드' 손의성.
"'카르페' 이재혁-'디엠' 배민성 선수처럼 실제 친구끼리 높은 곳까지 함께하고 싶다."

젠에이는 서울 구로구 게임코치 아카데미에서 진행된 2019 오버워치 LVUP 코리아컵 11월 먼슬리 파이널에서 긱스타 이클립스에 3대0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젠에이의 '투유' 임현우와 '쿼시드' 손의성은 인터뷰에서 실제 친구의 우정을 마음껏 뽐내며 제 2의 '카르페-디엠'이 되고 싶다는 목표를 전했다.

다음은 젠에이 임현우, 손의성과의 일문일답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A '쿼시드' 손의성=젠에이에서 서브 힐러를 맡고 있는 '쿼시드' 손의성이다. 우리 팀에 19살에 세 명 있는데 그 중 둘이 나와 임현우 선수다. 같은 고등학교에서 만나서 같은 팀이 됐다.
A '투유' 임현우=젠에이의 서브 탱커를 맡고 있는 '투유' 임현우다. 디바, 자리야, 시그마, 로드호그 등을 잘 하고 케어도 잘 하고 공격적일 때는 타이밍에 맡게 잘 한다.

Q 처음 먼슬리 우승을 차지했다. 소감은.
A '쿼시드' 손의성=엄청 기쁘다. 3등, 2등을 하다가 이제 천천히 올라와서 1등을 하니까 실력이 점점 오른 것 같아 많이 기쁘다.
A '투유' 임현우=아직 실감은 안 나지만 밥 먹을 때쯤은 실감이 날 것 같다(웃음). 3등, 2등에서 1등까지 꾸준히 올라왔으니 발전하고 노력도 많이 해서 우승한 거라 많이 기쁘다.

Q 이전 대회에서와는 다른 경기력을 보여줬다. 무엇이 달라졌나.
A '쿼시드' 손의성=다른 팀원들이랑 호흡도 잘 맞았고 선수들 개개인 피지컬도 좋았다.
A '투유' 임현우=연습한 의미를 얻은 것 같아서 좋다. 전에는 피지컬은 좋았지만 선수들끼리 대화하거나 궁극기 쓰는 게 갈렸고 실수 하나 하나가 스노우볼이 됐다. 이제는 연습 경기 하면서 많이 연습하고 고쳐나가서 우승을 한 것 같다.

Q 오늘 경기 MVP를 꼽자면.
A '쿼시드' 손의성='해임' 황준선 선수다. 위험할 때도 변수를 잘 내줘서 힐하는 입장에서 편한 것 같다.
A'투유' 임현우='오프너' 안기범 선수다. 준선이도 항상 잘해왔지만 기범이도 뒤에 도는 딜러들 체크도 잘 되면서 서로서로 다 잘 됐다.

Q 4강을 마치고 젠비 팀이 응원을 보냈는데.
A '쿼시드' 손의성=“긱스타 이겨라, 꼭 복수해줘”라고 이야기 하더라. 긱스타와 경기를 하며 복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웃음).

Q 꾸준히 코리아컵에 나서고 있는데 코리아컵은 어떤 의미가 있나.
A '쿼시드' 손의성=프로를 지향하는 팀에서 이런 큰 규모의 오프라인 경기를 경험할 수 있어서 좋다.
A '투유' 임현우=프로지망생들은 연습 경기를 치르면서 연습하지만 코리아컵이 열려서 몇 백 명이 보는 앞에서 오프라인 경기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대회를 치르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Q 앞으로의 목표는 무엇인가.
A '쿼시드' 손의성=오버워치 리그 우승이다.
A '투유' 임현우=리그 가서 좋은 성적내고 국가대표까지 가서 우승하는 게 목표다. 손의성 선수와 같이 올라가서 '카르페' 이재혁-'디엠' 배민성 선수처럼 실제 친구끼리 높은 곳까지 함께하고 싶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투유' 임현우=부족한 실력 보여드려도 끝까지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감사하다. 앞으로도 응원 받으며 1등하는 모습, 좋은 결과 보여드리겠다. 감사하다.
A '쿼시드' 손의성=연습생이지만 젠지에서 많이 도움 주셨다. 컨텐더스 팀에서도 많이 도와주고 연습 경기도 해주셔서 우승할 수 있었다. 이런 점들 감사드린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5승1패 9(11-2)
3젠지 4승2패 3(9-6)
4T1 4승2패 3(9-6)
5아프리카 3승2패 2(7-5)
6다이나믹스 3승3패 1(8-7)
7kt 2승3패 -1(5-6)
8설해원 1승4패 -6(3-9)
9샌드박스 1승5패 -8(3-11)
10한화생명 6패 -10(2-12)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5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창동 T1 400
6김혁규 DRX 300
7류민석 DRX 300
8허수 담원 3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