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페이커' 이상혁, "BLG, MSI서 가장 경계하는 팀 중 하나…기대돼"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T1의 '페이커' 이상혁이 다음 상대인 LPL 1시드 빌리빌리 게이밍(BLG)전을 앞두고 기대감을 보였다.

T1이 10일(한국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G2 e스포츠를 3 대 2로 제압했다. 쉽지 않은 승부였다. G2의 공격적인 플레이에 고전한 T1은 풀세트까지는 승부 끝에 힘겹게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T1은 승자조 2라운드에서 BLG를 상대한다.

G2를 맞아 이상혁은 시리즈 초반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시리즈 후반부에 결정적인 플레이를 여러 번 펼치며 팀의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이상혁은 "좋은 경기였다. G2가 생각보다 더 변칙적인 전술을 잘 써서 휘둘렸던 것 같다. 그래도 승리로 끝마쳐서 좋다"는 말로 승리 소감을 먼저 전했다.

그의 말처럼 이날 T1은 G2의 변칙적인 움직임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특히 시리즈 초반에는 크게 휘둘리는 모습을 보이며 세트 스코어 1 대 2로 끌려가기도 했다. 그럼에도 4세트 이후부터는 이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고, 마지막 5세트 역시 특유의 교전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풀세트 승부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이상혁 또한 G2의 공격적인 움직임에 대처하는 게 쉽지 않았음을 인정했다. 그는 "호전적으로 경기를 이끌어 나가려는 게 보였고, 그 부분 때문에 시리즈 초반에 당했다"라며 "하지만 이후에는 최대한 대처하려고 했고, 결과적으로 잘 적응해서 좋은 결과 있었던 것 같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힘겹게 G2를 잡은 T1의 다음 상대는 LPL 1시드 BLG다. 지난해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서 만났을 당시에는 T1이 완승을 거두며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지만, 시간을 조금 더 앞으로 돌려 같은 해 MSI에서는 패했던 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다. 당시 경기에서 패한 T1은 MSI 결승 진출에 실패했던 바 있다.

MSI에서 BLG에게 아직 갚아줄 빚이 남아있는 이상혁은 맞대결에 기대감을 보였다. 그는 "BLG와 경기 기대된다. 잘하는 팀이고, MSI에서 가장 경계되는 팀 중 하나다"라며 "다음 경기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는 말을 남기며 필승을 다짐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