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 리그 예선] 한화생명 문호준 "죽음의 조라 더 좋았다"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문호준이 죽음의 조에서 1위를 차지한 소감을 전했다.

문호준은 15일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이너스 PC방에서 펼쳐진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오프라인 예선에서 박인수, 박현수, 전대웅 등 쟁쟁한 선수들과 경쟁 끝에 조1위로 본선행 티켓을 거머 쥐었다.

문호준은 "처음 조를 봤을 때는 운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경기를 하면서 오히려 죽음의 조였기에 내가 1위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며 "차기 시즌에서는 우승을 목표로 달려 나가겠다"고 전했다.

Q 죽음의 조에서 1위를 차지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처음 조를 봤는데 조금 당황했다. (박)인수가 결승전에서 8위를 하는 바람에 시드를 받지 못했고 잘하는 선수들과 한 조에 속하게 되면서 이상하게 상황이 꼬였더라. 어차피 이렇게 된 것 그냥 열심히 하자는 생각을 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 다행이다.

Q 운이 없다는 생각은 안했는지.
A 오히려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사실 경험이 별로 없는 선수들과 하게 되면 나도 예측하지 못한 사고에 휘말리기도 하고 오히려 운이 좋지 않는 상황이 될 확률이 더 높다. 그래서 오히려 운이 좋다고 생각했다.

Q 지난 시즌 개인전에서 아쉬움이 클 것 같다.
A 이재혁이 우승하고 박도현이 준우승을 했으며 배성빈이 3위를 했다. 개인적으로는 만족 한다. 고생한 후배들이 우승도 하고 세대 교체도 된 것 같아서 카트라이더 인적 자원풀이 더 풍성해짐을 느꼈다. 기존 선수들은 더 열심히 할 원동력을 얻기도 했기에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물론 우승에 대한 열망을 접은 것은 아니지만 후배들이 잘해주니 뿌듯한 마음도 들었다.

Q 박도현과 배성빈의 성장이 눈부시다.
A 사실 지난 시즌 팀전 우승을 기대하지 않았다. 리그에 처음 출전하는 선수들을 데리고 우승을 하게 된다면 오히려 그게 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결승전은 경험이 정말 중요하기 때문에 경험 없는 선수들이 결승전에서 잘해줄 수 있을지가 관건이었는데 확실히 경험의 차이가 느껴지더라.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경험치가 쌓였기 때문에 더 강해졌을 것이라 자신 한다.

Q 문호준의 코치능력에 대해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는데.
A 선수들이 잘하는 것이지 내가 무언가를 잘해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저 나는 조언을 해줄 뿐이다. 선수들이 기본기가 탄탄하고 그만큼 열심히 연습하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항상 목표는 우승이다. 지난 시즌 우승을 못해 아쉬운 마음이 크다. 하지만 차기 시즌 성장한 후배들과 더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든다. 자신 있기도 하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3승2패 23(28-5)
2DRX 13승2패 17(27`-10)
3젠지 10승4패 13(23-10)
4T1 10승4패 11(22-11)
5아프리카 8승6패 3(17-14)
6kt 6승8패 -5(14-19)
7샌드박스 6승9패 -8(13-21)
8다이나믹스 4승10패 -9(13-22)
9한화생명 1승13패 -21(6-27)
10설해원 1승14패 -24(5-29)
1곽보성 젠지 1000
2허수 담원 1000
3정지훈 DRX 800
4김건부 담원 800
5김창동 T1 7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700
7박재혁 젠지 600
8류민석 DRX 6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