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DRX '쵸비' 정지훈 "어제의 나보다 나은 오늘의 내가 되겠다"

center
"2020 시즌 개인적인 목표는 어제의 나보다 잘하는 오늘의 내가 되는 것이다."

2020 시즌 선수단을 새로이 개편한 드래곤X에서 '쵸비' 정지훈은 '데프트' 김혁규에 이어 두 번째로 경력이 많은 선수가 됐다. 2018년 챔피언스 코리아에서 첫 선을 보인 정지훈은 2019년 월드 챔피언십에 진출하면서 큰 대회 경험까지 쌓으면서 2020년에는 한 단계 이상 성장한 느낌을 줬다.

새로운 팀의 유니폼을 입고 2020 시즌에 나서는 정지훈은 "아직 완벽하게 호흡이 맞는다고 할 수 없고 개인기를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가고 있다"라면서 "스프링 시즌에는 크게 질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갖고 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각오로 임하겠다"라고 전했다.

KeSPA컵 2019 울산 대회에서 4강까지 오르면서 호성적을 낸 것에 비하면 몸을 사리는 듯한 이야기를 한 정지훈은 "그 때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 깨달았는데 채워가는 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다"라면서 "스프링에 들어가면 내가 2인분 이상 해내야 하는 경우가 더 자주 생길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드래곤X는 주전 톱 라이너인 '도란' 최현준이 징계를 받아 개막전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이에 드래곤X는 '쿼드' 송수형을 내세울 것이라고 밝히면서 정지훈이 어떤 포지션을 맡을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정지훈은 "내가 원거리 딜러를 맡고 김혁규 선배가 상단으로 올라갈 수도 있을 것 같다"라면서 "연습하는 과정에서 김혁규 선배의 이렐리아가 엄청난 플레이를 자주 보여줬기에 상상하지 못한 포지션 변동이 나올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정지훈은 "아마추어 시절에 모든 포지션을 다 소화한 적이 있기 때문에 어떤 라인, 어떤 포지션에 배치되더라도 내 몫을 해낼 수 있다"라면서 "감독님이 항상 하시는 말씀이 '알아서 LoL을 잘하는 선수가 돼라'이기에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지훈은 "모든 팀의 목표가 월드 챔피언십 우승이기에 나는 다른 목표를 세웠다"라면서 "'어제의 나보다 오늘의 내가 발전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2020년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지훈은 또 "1년 내내 목표를 위해 달리다 보면 지칠 때도 있겠지만 팬들의 응원을 떠올리면서 더 나은 내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T1 6승1패 8(13-5)
2젠지 5승1패 7(11-4)
3아프리카 4승2패 3(10-7)
4드래곤X 4승2패 3(10-7)
5담원 3승3패 0(7-7)
6한화생명 3승3패 -1(7-8)
7샌드박스 2승5패 -2(8-10)
8그리핀 2승5패 -6(6-12)
9kt 2승5패 -6(6-12)
10APK 1승5패 -6(4-10)
1장하권 담원 500
2곽보성 젠지 500
3정지훈 드래곤X 500
4김태민 젠지 400
5이상혁 T1 400
6박우태 샌드박스 400
7박진성 T1 300
8이서행 kt 300
9김장겸 샌드박스 300
10김기인 아프리카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