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e스포츠 사업 다각화 발표…아레나는 운영 종료

center
최근에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카트 라이더 리그.
사회 전체적으로 비대면 시대로 전환하고 있는 흐름에 따라 넥슨도 새로운 e스포츠 정책을 내놓고 변화를 예고했다. 오프라인 경기장인 넥슨 아레나를 오는 7월말까지만 운영하며 온라인 대회와 PC방 등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 대각화에 나섰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변화하는 e스포츠 산업 환경에 대응하고 국내 e스포츠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자 온·오프라인 영역을 아우르는 새로운 e스포츠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넥슨은 그 동안 자사 e스포츠 사업의 구심점 역할을 했던 전용 경기장 ‘넥슨 아레나’를 벗어나 e스포츠를 온라인 영역으로 확장한다. 자사 인기 IP(지식재산권)를 개방해 풀뿌리 e스포츠 대회를 지원하고 청소년, 대학생, 직장인 등 누구나 쉽게 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진입 장벽을 낮춰 이용자들에게 폭넓은 기회를 제공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넥슨은 오픈리그 활성화 차원에서 온라인 축구 게임 피파온라인4의 고등학교 대항전인 '고등피파'를 개최해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또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신작 모바일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의 전국민 대회 프로젝트를 예고하고 누구나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넥슨의 주요 IP를 대학교, 직장, 동호회, 지방 정부 등 각종 단체가 자체 리그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도 한다. 이들 리그의 흥행을 돕는 차원에서 넥슨 공식 홈페이지 등을 활용한 홍보, 마케팅과 상금 지원 등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며 그 동안 쌓은 e스포츠 리그 운영 노하우를 민관에 전파하는 역할을 맡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넥슨은 자회사 엔미디어플랫폼과 협력해 전국 PC방을 대상으로 연중 소규모 온라인 대회를 상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변화하는 e스포츠 산업 환경에 대응하고자 서울 강남구에 만들었던 넥슨 아레나는 7월 31일부로 운영을 마친다. 기존에 넥슨 아레나에서 개최해 온 넥슨의 e스포츠 정규 리그는 대회 특성과 규모 등 개별 종목 상황을 고려해 방향성을 새롭게 수립하고 각 리그의 개성이 돋보이도록 차별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넥슨 e스포츠팀 김세환 팀장은 "진화된 e스포츠 산업을 리딩하고자 확장과 협력, 개방을 앞세워 e스포츠 사업 구조를 다각화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라며 "e스포츠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접근성의 제약 없이 다양한 즐거움을 누리실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2패 21(26-5)
2DRX 12승2패 15(25-10)
3젠지 10승4패 13(23-10)
4T1 10승4패 11(22-11)
5아프리카 7승6패 2(15-13)
6샌드박스 6승8패 -6(13-19)
7kt 5승8패 -6(12-18)
8다이나믹스 4승9패 -8(12-20)
9한화생명 1승12패 -20(5-25)
10설해원 1승13패 -22(5-27)
1곽보성 젠지 1000
2허수 담원 900
3정지훈 DRX 800
4김건부 담원 800
5김창동 T1 7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600
7박재혁 젠지 600
8류민석 DRX 600
9최현준 DRX 500
10유수혁 샌드박스 5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