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샌드박스 '고릴라' 강범현 "올드한 챔피언이라 쉬웠다"

center
"알리스타와 레오나 모두 오래 전부터 쓰이던 챔피언이었기 때문에 어느 타이밍에, 어떤 스킬이 빠졌을 때 상대하기 쉬운지 알고 있어서 상대하기 쉬웠다."

샌드박스 게이밍의 서포터 '고릴라' 강범현이 올드의 힘을 발휘했다.

강범현은 2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6주 4일차 설해원 프린스와의 2세트에서 레오나로 맹활약하면서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으로 선정됐다.

이번 시즌 처음으로 POG로 뽑힌 강범현은 "방송 인터뷰를 정말 오래만에 한다"라면서 "팀이 연패를 끊어서 기쁘고 앞으로도 자주 인터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1세트에서 설해원에게 인베이드를 당해서 첫 킬을 허용한 강범현은 "내가 닻줄 견인을 맞히지 못해서 오히려 1킬밖에 주지 않을 수 있었다"라면서 "만약 맞혔다면 초반부터 난전이 일어났을 것이고 그 와중에 '루트' 문검수의 칼리스타가 소환사 주문을 쓰지 않고 잡히면서 라인전에서 갚아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2세트에서 설해원이 카이사를 들고 나온 것에 대해 강범현은 "원거리 딜러 챔피언들이 여럿 금지됐을 때 이즈리얼을 가져갈 줄 알았는데 카이사를 택하더라. 덤덤하게 받아들였고 우리는 후반으로 가면 이길 것 같았다"라면서 "설해원의 카이사가 킬을 챙기면서 성장했을 때에도 우리 팀의 챔피언들이 카이사를 묶을 수 있었기에 크게 의식하지는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레오나로 설해원의 탱커인 알리스타와 볼리베어를 물고 들어가면서 역습의 주역이 됐던 강범현은 "레오나를 가져갔을 때 상대가 알리스타를 가져갈 것 같았고 알리스타와 레오나 의 구도는 예전부터 자주 치러봤던 양상이기에 알리스타가 약한 타이밍마다 치고 들어가서 이득을 봤다"라고 말했다. 볼리베어를 노렸던 이유에 대해서는 "내 입장에서 싸움을 걸 수 있는 챔피언이 볼리베어였고 볼리베어를 타고 들어가서 카이사나 르블랑에게 탈진을 쓰려고 했던 것이 잘 통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YamaroCannon' 야콥 멥디 감독이 최근에 SNS에 이상한(?) 한국어를 올린 것을 봤느냐는 질문에 "원래 경기에서 패하면 SNS를 보지 않는데 어떻게 해서 보게 됐는데 사람의 마음은 다 똑같다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온플릭' 김장겸이 영어를 할 줄 알기에 동시통역사처럼 한국어를 가르쳐주고 있고 조재읍 코치 또한 한국어를 알려주고 있고 최근에는 감독님께서 '어떻게 게임을 이길까?', '집중'과 같은 단어를 한국어로 배워서 선수들에게 자주 이야기하신다"라고 말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12승2패 15(25-10)
2담원 11승2패 20(24-4)
3젠지 10승3패 14(22-8)
4T1 9승4패 9(20-11)
5아프리카 7승6패 2(15-13)
6샌드박스 6승8패 -6(13-19)
7kt 5승8패 -6(12-18)
8다이나믹스 4승9패 -8(12-20)
9한화생명 1승12패 -20(5-25)
10설해원 1승12패 -20(5-25)
1곽보성 젠지 1000
2허수 담원 900
3정지훈 T1 800
4김창동 담원 700
5조건희 DRX 6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600
7박재혁 젠지 600
8류민석 DRX 600
9김건부 담원 500
10최현준 DRX 5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