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김대엽, 암흑기사 운영으로 전태양 제압! 2년 만에 결승

center
◆GSL 2020 시즌2 코드S 4강 B조
▶김대엽 4대2 전태양
1세트 김대엽(프, 7시) < 필라스오브골드 > 승 전태양(테, 1시)

2세트 김대엽(프, 1시) 승 < 이너털엠파이어 > 전태양(테, 7시)

3세트 김대엽(프, 8시) < 골든월 > 승 전태양(테, 4시)

4세트 김대엽(프, 5시) 승 < 데스오라 > 전태양(테, 11시)

5세트 김대엽(프, 5시) 승 < 서브마린 > 전태양(테, 11시)

6세트 김대엽(프, 7시) 승< 에버드림 > 전태양(테, 1시)

아프리카 프릭스 김대엽이 암흑기사를 활용한 운영을 통해 전태양을 4대2로 물리치고 2년 만에 결승에 올라갔다.

김대엽은 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코드S 시즌2 4강전 전태양과의 6세트에서 초반 암흑기사 견제는 실패했지만 중반 견제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사용했고 마지막에는 과감하게 본진 바꾸기를 성공하면서 승리했다. 2018년 GSL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김대엽은 일곱 시즌 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김대엽은 11시에 몰래 암흑성소를 지으면서 초반 전략을 구사했지만 밤까마귀를 확보한 전태양의 수비에 막혔다. 암흑기사를 집정관으로 합체하면서 전태양의 본진과 앞마당을 오가면서 견제하던 김대엽은 자동 포탑에 의해 차원분광기가 잡히면서 견제를 이어가지 못했다.

견제 수단을 잃은 김대엽은 병력을 갈무리하면서 수비적으로 이어갔다. 본진과 앞마당을 거신과 추적자, 분열기로 수비한 김대엽은 전태양의 본진과 확장 기지에 암흑기사를 밀어 넣으면서 견제했다.

인구수 170에 도달한 김대엽은 전태양의 3시 확장 기지로 거신과 추적자를 보내면서 엘리미네이트 싸움을 걸었다. 테란의 앞마당을 암흑기사로 장악한 김대엽은 남은 확장 기지를 거신과 추적자로 밀어내며 승리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