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전태양 "프로토스전 보완해서 우승 도전하겠다"

center
"나의 프로토스전 실력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경기였고 보완할 필요성이 절실하는 것도 깨달았다."

해설자와 선수 생활을 병행하고 있는 전태양이 자신의 약점에 대해 냉철하게 분석했다.

전태양은 2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3 코드S 16강 A조 승자전에서 프로토스 박한솔을 2대1로 제압하고 조 1위로 8강에 올라갔다.

1위를 차지했음에도 전태양은 "프로토스전에서 후반 운영 능력이 많이 모자랐고 3세트에서는 운이 많이 따르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라면서 "3세트에서 박한솔의 전략을 잘못 파악하면서 건설로봇까지 동원해 올인 러시를 해야 했던 것이 오히려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서 쑥스럽다"라고 말했다.

김대엽과 연습했다는 전태양은 "김대엽이 테란을 상대로 후반 운영 능력이 좋은 선수여서 나름대로 적응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박한솔과의 2세트에서 분열기 공격에 의해 엄청난 피해를 보고 말았다"라면서 "보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조중혁과의 대결에서 승리한 전태양은 "2세트 초반에 피해를 입으면서 어렵게 풀어갔지만 조중혁이 공격적으로 메카닉 병력을 운영해준 덕분에 약점을 찾았고 집요하게 공격하면서 역전승을 거뒀다"라면서 "인터뷰를 통해 테란의 순위를 매겼던 조중혁에게 오프 라인 대회에서 전태양의 순위가 상당히 높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경기였다"라고 평가했다.

16강 B조의 2위와 8강에서 대결하는 전태양은 "현 상황에서는 프로토스 주성욱이 가장 껄끄러운 상대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시즌1에서 우승한 뒤 2연속 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기에 이번 시즌3에서는 프로토스전을 가다듬어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