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마무리는 메카닉! 전태양, 김대엽 완파하고 결승 진출

center
◆GSL 2020 시즌3 코드S 4강 A조
▶전태양 4대0 김대엽
1세트 전태양(테, 7시) 승 < 아이스앤크롬 > 김대엽(프, 1시)
2세트 전태양(테, 1시) 승 < 이터널엠파이어 > 김대엽(프, 7시)
3세트 전태양(테, 1시) 승 < 에버드림 > 김대엽(프, 7시)
4세트 전태양(테, 4시) 승 < 골든월 > 김대엽(프, 8시)

GSL 2020 시즌1에서 우승을 차지한 전태양이 지난 시즌 4강에서 패했던 김대엽을 4대0으로 완파하면서 두 시즌 만에 결승에 복귀했다.

전태양은 2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3 코드S 4강 A조 김대엽과의 4세트에서 메카닉 전략을 성공시키면서 승리, 두 시즌 만에 결승에 복귀했다.

3대0으로 앞서 나간 전태양은 앞마당 확장을 가져간 뒤 테크 트리를 올려 전투순양함을 선택했다. 김대엽이 불사조를 확보하며 견제했지만 아랑곳하지 않은 전태양은 전투순양함을 프로토스의 앞마당으로 보내면서 탐사정을 끊어줬고 해병가지 진입시키면서 탐사정을 줄여줬다.

추가로 전투 순양함을 확보하면서 공성전차를 늘린 전태양은 안정적으로 확장을 가져가면서 전투순양함의 전술차원도약을 활용해 견제를 시도했다.

군수공장을 늘려 메카닉 체제를 갖춘 전태양은 김대엽의 추적자에 의해 6시 사령부가 파되됐지만 화염차로 추적자를 줄여줬다. 인구수 200을 채운 전태양은 공성전차와 화염차로 김대엽의 본진을 초토화시켰고 자신의 본진으로 들어온 병력은 전투순양함과 생산된 공성전차로 정리했다.

김대엽의 본진 언덕을 장악한 전태양은 수비하러 들어온 상대 병력을 깔끔하게 정리했고 전투순양함까지 합류시키면서 대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라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