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칸' 김동하 "솔로킬 만들었는데 '나이스' 없어 서운"

center
'칸' 김동하(사진=LCK 제공).
'칸' 김동하가 '칸나' 김창동을 상대로 솔로킬을 만들었지만 팀의 칭찬이 없어 서운했다고 밝혔다.

담원 기아는 15일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1 스프링 1주 3일차 2경기에서 T1을 만나 2대1 승리를 거뒀다.

김동하는 2세트 갱플랭크를 선택해 나르를 상대로 솔로킬을 기록했다. 김동하는 "우리 팀이 T1과 대치 중이었던 것은 알았지만 내가 솔로킬을 딴 뒤 '나이스'를 안 외쳐줘서 조금 서운했다"며 "그래도 내가 팀의 맏형이고 혼자 열심히 싸우고 있었는데 안 하더라. 나중에 동료들 모아놓고 리플레이 보겠다"라며 유쾌하게 말했다.

2세트 나르를 상대로 제이스가 아닌 갱플랭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나르 상대로 제이스도 충분히 좋은 픽이지만 갱플랭크도 좋다"며 "사실 내 픽을 보고 '다음에 내가 나르 했을 때 상대가 갱플랭크를 한다면 역으로 제압하겠다'라는 마음도 있었는데 3세트에서 안고르더라"고 설명했다.

LCK에 1년만에 돌아온 김동하는 "옛날과 달라진 것이 많아졌다"며 "동생들이 많아졌고 팀의 맏형인 것도 처음이고 캐리 받은 것도 오랜만이라 좋다"라고 말했다. 1세트 패배 후 '꼬마' 김정균 감독의 피드백이 없었느냐는 질문에는 "다음 세트부터 밴픽을 수정해서 임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김동하는 T1과의 상대 전적이 굉장히 좋다. T1을 상대할 때 이전과 다른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동하는 "여태까지는 T1을 잡았을 때 내가 잘해서 이긴 것 같은데 오늘은 동료들이 잘해서 이긴 것 같다"며 "이 분위기 쭉 이어가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불리한 경기를 뒤짚은 김동하는 "나는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못해봤고 동생들은 해봐서 그런지 어려운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풀어가려는 모습들이 있어 형이지만 배우고 싶다"며 "나도 배워서 나중에 그런 상황이 나오면 똑같이 풀고 싶다"라고 말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1승 1패 +15(22-7)
2젠지 9승 4패 +10(21-11)
3한화생명 8승 4패 +1(17-16)
4DRX 8승 4패 +5(18-13)
5T1 6승 7패 +1(17-16)
6kt 5승 7패 -2(14-16)
7아프리카 4승 8패 -3(13-16)
8농심 4승 8패 -6(11-17)
9프레딧 4승 8패 -7(10-17)
10리브 3승 10패 -12(8-20)
1허수 ShowMaker 800
2정지훈 Chovy 700
3홍창현 PYOSIK 700
4김동하 Khan 500
5김광희 Rascal 500
6이진혁 Dread 500
7김태민 Clid 500
8류민석 Keria 500
9손우현 Ucal 400
10김태훈 Lava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