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2021 한중일 e스포츠 대회 폐막…LoL-배그 우승한 한국, 종합 2위

center
2021 한중일 e스포츠 대회 개막식(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한-중-일 각국 정부가 주도하는 최초 e스포츠 국가대항전인 2021 한중일 e스포츠 대회(이하 한중일 대회)가 12일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 경기장에서 중국의 종합 우승으로 3일간의 대장정 막을 내렸다. 한국은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와 배틀그라운드 종목을 우승하면서 종합 2위를 기록했다.

먼저 LoL 종목에서 중국 팀의 선전이 예상됐지만 한국 팀의 투지가 이를 뒤엎었다. 결승전 첫 세트는 중국이 먼저 가져갔다. 그러나 한국 팀은 이어진 세트에서 전략적인 움직임과 한 단계 향상된 운영을 보여주며 '패승승승'으로 종목 우승을 차지했다. '엔비' 이명준은 한 경기서 펜타킬을 두 번이나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배틀그라운드 종목 결승에서는 한국 팀의 전략이 돋보였다. 한국 국가대표팀은 예선전을 통해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피오' 차승훈이 20명의 선수를 진두지휘했으며 '네픽스' 윤성빈, '람부' 박찬혁, '투하트' 신혁준 등 여러 선수들이 골고루 활약하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클래시 로얄은 한국이 첫날 중국과 일본을 모두 2대0으로 잡아내면서 일찌감치 결승 진출을 확정 지었다. 하지만 결승전에서 중국 '하이어' 류슈펑이 돋보이는 활약을 하면서 결국 한국은 준우승에 머물렀다.

다음으로 PES 2021에서는 한국이 강호 일본을 예선 경기서 2대1로 꺾으며 분전했지만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결승전에는 중국과 일본 팀이 진출했고 중국이 우승을 차지했다. 시범종목 던전앤파이터는 한국이 중국을 상대로 '패패승승승' 역스윕 승리를 두 번이나 따내며 결승전에 올랐으나 결선에서 0대3으로 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 국가대표 팀은 리그 오브 레전드와 배틀그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클래시 로얄과 던전앤파이터 종목에서 준우승, PES 2021 종목에서 3위를 기록하며 종합 2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종목별 MVP는 '엔비' 이명준(LoL), '투하트' 신혁준(배틀그라운드), '하이어' 류슈펑(클래시 로얄), '애비' 즈앙지아웨이(PES 2021), '첸랑' 천쩌둥(던전앤파이터)이 선정됐다. 이들은 각 100만 원의 상금을 추가 수여됐다.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MVP를 받은 '엔비' 이명준(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엔비' 이명준은 "동료들과 코치진이 함께 고생한 덕에 우승한 것 같다. 이번 대회로 e스포츠가 큰 문화로 자리잡고 내가 그 문화의 시작을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투하트' 신혁준은 "국가대표팀으로 출전하게 돼 사명감과 승부욕이 불타올랐다.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고 그 결과로 우승까지 하게 돼 기쁘다"며 "응원해 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폐회식에서는 초대 우승국인 중국에 대회 트로피가 수여되는 동시에 차기 개최국에 이양되는 대회기가 전달되었다. 왕옌쥔 주한중국대사관 공사참사 겸 주한중국문화원 원장이 중국팀을 대표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center
한국 국가대표팀(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한중일 대회는 이스포츠 국가대표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풀뿌리부터 프로를 잇는 e스포츠 생태계를 형성하고 한중일간 우호를 증진하며 더 나아가 이스포츠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자 기획됐다. 3국이 매년 순환 개최해 동아시아가 국제 e스포츠 산업 주도권을 확보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이와 함께 대회기간 동안 게임의 문화적 가치를 알리고, 다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게임문화축제’도 열렸다. '게임문화'를 주제로 아나운서 배성재, 방송인 하하, 지상렬, 규현, 허준 등 다양한 유명인들이 출연 및 진행하는 예능 콘텐츠와 김경일 교수, 김상균 교수의 강연, 플래직 게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게임 OST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으며 시청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건전한 게임문화 확산에 기여했다.

대회 결과는 공식 홈페이지(ecea2021.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네이버 게임 e스포츠 (game.naver.com/esports)에서 대회 전체 영상, 하이라이트, 게임문화축제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