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본선 진출' 전태양, "공식적으로 은퇴 시즌 치를 수 있어 다행"

'GSL 본선 진출' 전태양, "공식적으로 은퇴 시즌 치를 수 있어 다행"
"공식적으로 은퇴 시즌을 치를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GSL 코드S 시즌2 본선에 진출한 전태양이 "공식적으로 은퇴 시즌을 치를 수 있어서 다행이다"고 밝혔다.

전태양은 18일 온라인으로 벌어진 GSL 코드S 시즌2 예선 1라운드서 이병렬에게 1대2로 패했다. 2라운드서도 '동래구' 박수호에게 1대2로 패한 전태양은 패자 결승서 팀 팰컨스 이재선을 2대1로 꺾고 가까스로 본선 티켓을 따냈다.

지난 2007년 스타크래프트1 선수로 데뷔한 전태양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최근 열린 스타1 대회인 ASL 본선에서 올라갔던 전태양은 GSL 코드S 시즌2를 마지막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된다.

전태양은 데일리e스포츠와의 전화 통화서 "뭔가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인사할 기회 없이 떠나는 거보다 공식적으로 은퇴 시즌을 치를 수 있어서 다행이다. 후회 안 남고 대회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스포츠 월드컵(ESWC)을 앞두고 많은 게임단으로부터 영입 제안도 거절한 그는 "실력적인 부분도 있지만 은퇴는 오랜 시간 고민한 것"이라며 "이제는 스스로를 놔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개인적으로 저는 평범한 프로게이머라고 생각한다. 왜냐면 저보다 더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가 많았기 때문이다"며 "그렇지만 은퇴를 한다는 소식에 팬 분들의 위로와 격려를 많이 받았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은퇴 후에도 경기를 보면서 멀리서 응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광동 1승0패 +2(2-0)
2BNK 1승0패 +1(2-1)
3디플러스 1승0패 +1(2-1)
4젠지 0승0패 0(0-0)
5T1 0승0패 0(0-0)
6디알엑스 0승0패 0(0-0)
7OK저축은행 0승0패 0(0-0)
8한화생명 0승1패 -1(1-2)
9농심 0승1패 -1(1-2)
10KT 0승1패 -2(0-2)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