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K리그] WH게이밍, 2주 차에도 승격팀 돌풍 이어갈까

WH게이밍(사진=중계 화면 캡처).
WH게이밍(사진=중계 화면 캡처).
1주 차를 마친 202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 2 1라운드 현재, 순위표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한 팀은 승격팀 WH게이밍이다. WH게이밍은 2주 차에도 승격팀 돌풍 이어가기에 도전한다.

202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 2가 18일 2주 차 일정을 시작한다. WH게이밍은 이현민의 개인전 활약을 앞세워 지난 시즌 최종 4위를 기록했던 울산HD FC를 만난다. 개막 주에 공격적인 플레이를 바탕으로 기존 eK리그 챔피언십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던 WH게이밍은 만만치 않은 상대인 울산을 맞아 선두 수성을 노린다.

WH게이밍은 지난 클럽 디비전 2024 시즌 1부터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당시 수원FC였던 WH게이밍은 포항스틸러스, 전북현대모터스와 함께 C조에 속해 승점 13점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1위를 기록하며 4강에 직행했고, 토너먼트에서도 김천상무와 강원FC를 연달아 격파하고 정상에 섰다. 그렇게 진출한 eK리그 챔피언십 승강전에서 2승을 기록한 이원주를 앞세워 젠지 글로벌 아카데미를 꺾고 최상위 리그에 합류했다.

eK리그 챔피언십에 나서게 된 WH게이밍은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겠다 천명했고, 1주 차에 그 말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줬다. 피굽남과 개막전 경기에서는 8골을 몰아치며 위닝 매치를 가져갔다. 다음날 대전하나시티즌과 경기에서는 비록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5골을 추가하면서 첫 주에만 13골을 터트리는 화력을 뽐냈다. 현재 WH게이밍은 대회에 나선 8팀 중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 중이다.

공격적인 움직임으로 인해 수비에서 다소 아쉬운 장면을 노출한 것도 사실이지만. 아이콘 더 모먼트 호나우두와 24TY 레반도프스키를 중심으로 한 공격으로 저력을 뽐냈다. 특히 2연승을 달린 김선우의 경우에는 호나우두를 최전방, 레반도프스키를 처진 스트라이커로 기용해 두 명을 동시에 쓰며 위협적인 장면을 자주 연출했다.

물론 19일 맞붙게 될 울산은 만만찮은 상대다. 울산은 지난 시즌 좋은 성적을 남긴 이현민이 나서지 않은 가운데, 광동 프릭스에 2 대 5로 패했다. 하지만 박지민, 박상익, 성제경 등 출전했던 세 명의 경기력 모두 나쁘지 않았다. 특히 박지민과 성제경은 다득점에는 실패했지만, 공격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특유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돋보였다. 그렇기에 공격적인 축구를 지향하는 WH게이밍과 박지민, 성제경의 경기에서는 많은 득점이 터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시즌 1 당시 광주FC는 승격팀임에도 공격적인 플레이를 앞세워 최종 3위를 기록했다. 비록 아직 두 경기밖에 치르지 않았지만, 시즌 1 광주가 그랬듯 WH게이밍 역시 공격적인 플레이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과연 2주 차, 그리고 이후에도 WH게이밍이 자신들의 스타일을 고수하며 eK리그 챔피언십에서 승격팀 돌풍을 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9승0패 +18(18-0)
2한화생명 7승2패 +9(15-6)
3디플러스 7승2패 +7(14-7)
4T1 5승4패 +3(13-10)
5광동 5승4패 +3(12-9)
6KT 5승4패 +1(11-10)
7BNK 3승6패 -8(6-14)
8DRX 2승7패 -9(6-15)
9농심 2승7패 -10(5-15)
10OK저축은행 0승9패 -14(4-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