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스타테일, 긴축재정 돌입…도타2 팀과도 결별

center
스타테일로 활동했던 도타2 팀.
스타테일이 긴축재정에 돌입했다.

스타테일은 8일 "현 시장의 흐름과 게임단 운영의 효율 극대화를 위해 게임단의 초 긴축재정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e스포츠 연맹 게임단들이 협회로 이동하거나 해체하는 상황에서 스타테일만이 연맹 팀으로 활동하고 있는 상태다.

스타테일은 가장 먼저 넥슨 스폰서십 리그 시즌1 우승을 차지했던 도타2 팀과 결별했다. 시즌1 상금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전액 받을 수 있도록 넥슨 관계자와 협의한 상태다. 더불어 스태프로 활동하던 김광복 감독과 윤희원 코치와도 결별했으며 스타크래프트2 팀만 남겨둘 예정이다.

스타테일 원종욱 감독은 "팀을 위해 헌신하고 노력해 온 김광복 감독과 윤희원 코치에게 앞날에 행운과 축복이 함께하길 기원하겠다"며 "팀의 긴축경영으로 끝까지 함께하지 못한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