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BFG '제키' 김대현 "집중 공략 당해도 다 이길 자신 있다"

center
BFG 정글러 '제키' 김대현.
브레이크 프레임 게이밍(BFG)의 정글러 '제키' 김대현이 굉장한 자신감을 표출했다.

BFG는 1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에서 열린 와일드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WCK) 4강 1경기서 글럭 게이밍을 3대1로 제압하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김대현은 2세트부터 마지막 세트까지 전부 리븐을 꺼냈고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대현은 "글럭이 강팀이어서 힘들 것이라 예상했는데 이기게 돼서 기분이 좋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난번에도 이겨봤기 때문에 이번에도 집중을 잘해서 하던 대로 하면 이길 것이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리븐을 계속 꺼낸 이유에 대해 김대현은 "리븐이 내가 가장 자신 있는 챔피언이고 또 잘한다"며 "뽑으면 이긴다고 생각했고 팀 동료들이 내 챔피언 조합에 맞춰줬다"고 설명했다.

현재 정글 메타에 대해서는 "정글이 캐리하는 경우는 쉽게 없고 바이같이 팀을 지원하는 챔피언이 주로 다른 팀들이 많이 선택한다"며 "하지만 나는 공격적인 챔피언을 꺼내 경기를 유리하게 끌고 가는 것을 좋아한다. 만약 결승에서 집중 공략한다고 해도 내가 전부 이길 자신이 있기 때문에 딱히 상관없다"고 말했다.

어떤 양상으로 결승전이 흘러갈 것이라 예상하는지 묻자 김대현은 "롤스터Y와 T1 둘 다 강한 상대이기 때문에 큰 차이 없이 같은 조합으로 준비할 것 같다"며 "확신은 없지만 70% 정도 승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김대현은 "4강 쉽지 않은 상대였는데 이겨서 기분 좋다. 결승전도 준비를 잘해서 어떤 팀이 오든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결승 각오와 함께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