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아프리카 PO 진출 이끈 유영혁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

center
아프리카 프릭스 유영혁.
"좌절할 뻔한 순간을 이미 많이 겪었기 때문에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

아프리카 프릭스 주장 유영혁이 본인이 가진 절실한 마음가짐을 밝혔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22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V.SPACE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팀전 준플레이오프에서 SGA 인천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2대0 완승을 거두면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 나선 유영혁은 "3위 이상 올라간지 1, 2년 정도 됐다. 지금 우리 팀의 좋은 멤버로 여기서 끝내기 너무나 아쉬웠다. 다시 한번 위로 올라갈 수 있는 기회를 잡은 것 같아 감격스럽다"며 플레이오프 진출 소감을 전했다.

유영혁은 시즌 전에 가진 리빙딩으로 인해 합을 맞추는 데 오래 걸린 것이 가장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팀에 비해 큰 리빌딩이 있었다 보니까 합을 맞추는 데 오래 걸리기도 했고 아직까지도 부족하다"며 "나와 이은택을 제외하고 다른 동료들은 모두 본인들만의 하이 커리어를 달성하고 있다. 동료들이 신기록을 계속 세우도록 도와줄 수 있다는 것이 뿌듯하다"고 말했다.

또한 아프리카만의 장점으로 아이템전을 뽑은 유영혁은 "플레이오프 들어 아이템전 승률이 좋다. 아이템전을 믿고 가는 무기라고 생각하고 남은 시간을 스피드전에 쏟는다면 다음 경기 승리도 꿈은 아니다. 아이템전만큼은 확실하게 가져갈 수 있다"며 자신 있게 설명했다.

이어 "모든 동료들이 친화력이 좋다. 팀워크라는 것이 동료 간의 친밀감이 있어야 더욱 좋아진다고 생각한다. 사실 스피드전은 개인 기량이 중요하겠지만 아이템전은 서로를 믿고 콜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를 통해 우리의 아이템전 실력이 빠르게 성장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가장 먼저 플레이오프의 한자리를 차지한 아프리카는 오는 25일 열리는 리브 샌드박스와 블레이즈의 결승 진출 결정전 패자와 플레이오프에서 만나게 된다. 이에 대해 유영혁은 "리브 샌드박스는 큰 로스터 변경 없이 합을 맞춘지 오래됐고 지난 시즌 우승 팀이다. 반면 블레이즈는 틈이 보일 것 같으면서도 결국 에이스 결정전을 모두 승리하더라. 두 팀 다 강하기 때문에 어디를 만나더라도 만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영혁은 "사실 좌절할 뻔한 순간을 이미 많이 겪었다.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이번 기회를 통해 팀 창단 최초로 결승까지 가는 모습 꼭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말하면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