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조이럭의 롤드컵 돋보기] 롤 도사가 된 '칸'과 침착한 소방수 '캐니언'

center
담원 기아(사진출처=라이엇게임즈)
안녕하세요 조이럭입니다. 그룹 스테이지 A조 최종전이 마무리됐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세 번의 경기에서 담원 기아가 보여준 인상 깊었던 장면을 정리해 보겠습니다.

◆ 담원 기아 vs FPX
△ 상대 팀 5명의 이동기를 모두 카운터 친 뽀삐 픽
center
뽑고 보니 5개 챔피언이 모두 뽀삐한테 편하다(담원 기아 밴픽, 이미지 출처=롤드컵 방송)
담원 기아 선수들의 넓은 챔피언 폭은 상대 팀이 전략을 짜는 데 있어서 가장 골치 아픈 부분입니다. 백전노장 '칸' 김동하, 엄청 세다고 느껴지는 미드-정글, 직스-드레이븐이라는 옵션은 담원 기아의 밴픽을 더욱 강력하게 만들어주죠. 심지어 클라우드 나인(C9)과의 경기에서는 마지막 픽으로 '쇼메이커' 선수의 카사딘까지 나왔습니다.

특히 4개 챔피언이 나온 시점에서 유행하던 챔피언을 놔두고 이동기가 많은 상대를 스킬 메커니즘상 카운터 치는 뽀삐를 선택했는데요. 이런 밴픽은 당장 해당 경기뿐만 아니라 8강 이후에 만날 상대방에게 더 많은 숙제를 안겨줍니다. 마치 “나는 이것도 할 수 있고 저것도 할 수 있는데 너는 어떤 것을 할 줄 아니?”라고 물어보는 거 같습니다.
center
돌풍의 판정은 ‘돌진’
진 같은 경우에 ‘돌풍’이 강제되는데 돌풍의 사용 효과가 돌진으로 판정되어 뽀삐의 W(굳건한 태세)에 막히게 됩니다. 이는 아래 나올 FPX와의 결정적인 드래곤 한 타에서 뽀삐에게 돌풍을 써서 도망가다 W에 막혀 전사하는 장면으로 이어졌습니다.
center
'캐니언' 김건부(사진출처=라이엇게임즈)
▶ 롤도사가 된 '칸'과 침착한 소방수 '캐니언' 김건부
현재 롤드컵 전체 선수 중에서도 가장 기량이 좋아 보이는 선수를 뽑으면 '칸' 김동하를 뽑는 사람들이 많을 겁니다. 라인 전, 시야, 로밍, 한 타, 적은 실수 등 가장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라이너들이 마음 놓고 플레이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주는 '캐니언' 선수에게 좀 더 주목해 볼까 합니다.

LCK에서는 '캐니언'이 팀의 사정으로 포지션 변경까지 하는 사태(?)까지 갈 정도였지만 현재 롤드컵에서 가장 침착한 선수를 뽑으라면 '캐니언'을 뽑을 수 있습니다. 특히 라인에서 손해가 나와도 그것을 해결하는 소방수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팀원에게는 너무나 든든한 동료로 느껴질 겁니다. 오늘 그런 점이 부각되는 장면이 다시 여러 차례 나왔는데요. 그중에서도 오늘 가장 인상 깊었던 두 장면을 골라 봤습니다.
center
적과 근접한 상태에서도 여유로운 '캐니언'(이미지 캡처=롤드컵 방송)
FPX의 미드와 탑이 6레벨을 먼저 찍었습니다. 선 푸시를 잡은 FPX는 자기 턴에 탑으로 로밍을 가려는 움직임을 보이는데요. 이 장면에서 '캐니언'의 뽀삐는 상대를 코앞에 두고도 먼 산 보듯 여유 있는 모습입니다. 특히 상대 입장에서 전투를 걸기 아주 애매한 거리를 유지하는 거리 유지 능력은 대단합니다. FPX는 무빙만으로 한 턴이 소비되며 미드 정글이 아래로 내려간 모습이 보였고, 이는 곧바로 트위스티드 페이트의 궁 로밍을 통한 탑 퍼스트 킬로 이어집니다.
center
'캐니언'의 리신 바론 스틸(이미지=롤드컵 방송)
그리고 C9과의 마지막 경기. 카사딘의 텔포 쿨이 돌아오지 않은 상태에서 C9은 과감한 바론 시도를 합니다. 이번에 바론을 먹지 못한다면 카사딘이 16레벨이 돼 힘 차이가 날 수 있기에 C9 입장에서 꼭 가져가야만 하는 바론 시도였죠. 이때 '캐니언'의 리신이 상대 정글을 궁극기로 차내고 바론을 먹는 장면은 다시 한번 ‘담원의 소방수는 캐니언이다’라는 것을 보여주는 장면이었습니다.

▶ 담원 기아의 전장 활용 능력
롤에서 팀원들의 심리상태를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대표적인 장면은 주로 드래곤 한 타에서 나오는데요. 드래곤 둥지 근처는 다른 능력을 갖춘 네 가지 드래곤, 바위게 시야, 많은 골목 등으로 인해 다양한 전투 양상이 나오는 전장입니다. 상대가 먼저 스킬을 소비하게끔 하고 자신들은 넓게 전장을 활용하여 각개격파하는 장면을 많이 보셨을 겁니다. 팀의 심리적 여유가 우위에 있는 팀들이 이런 장면을 많이 만들어낸다고 생각합니다.

△ 담원 기아의 FPX 전 드래곤 한타 포지션
center
상대팀 원딜 입장에서 난감한 전장(이미지 출처=프로뷰)
위의 자료는 FPX와의 경기에서 승부를 가르는 드래곤 전투 장면입니다. 뽀삐의 R로 이렐리아를 멀리 보낸 상태에서 나머지 상대를 깊숙이 끌어들여 상대의 진형을 완전히 와해시켜놨습니다. 그 와중에 '도인비' 김태상의 이렐리아는 바다 드래곤의 슬로우에 맞아 둔화에 걸린 상태이며 진은 너무 깊게 들어간 팀원들을 따라 뒤늦게 따라가는 모습입니다.

△ 4대5 상황에서 상대를 유인하는 장면
center
역시 여유롭게 상대를 요리하는 캐니언(이미지 출처=프로뷰)
상대를 좁은 골목으로 유인하고 덫에 들어온 짧은 순간을 놓치지 않는 '캐니언' 키아나의 침투와 궁극기 각은 너무나 멋졌는데요. 담원 조합의 밸런스(탱, 이니시 등)가 좋지는 않은 상황에서 창조적인 플레이를 펼치는 모습입니다. 상대를 유인하는 팀원과 이를 놓치지 않는 '캐니언'의 함정 플레이가 인상 깊었습니다.

▶ 담원 기아가 그룹 스테이지를 통해 얻은 것
center
'캐니언'이 유럽 솔로랭크에서 사용한 정글 챔피언
담원 기사 선수들의 기량이야 너무나도 잘 알려져서 특별히 언급할 것은 아닌데요. 하지만 8강 이후를 준비하는 팀들 입장에서 담원 기아가 어떤 챔피언을 할지 걱정만 더해졌습니다.

특히 이러한 조커픽이 미드-정글에서 가능성이 가장 크고, AD 정글 챔피언이 절대적으로 많이 나오는 상황인데요. '캐니언'이 AP 정글 챔피언을 사용한다면 밴픽 구도가 완전히 달라집니다. 실제 '캐니언'은 유럽 솔로랭크에서 AP 정글 챔피언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담원 기아의 그룹 스테이지 A조 1위 달성을 보고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을 소개해봤습니다. 다음에도 재미있는 소식으로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데일리e스포츠는 2021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서 '조이럭' 윤덕진 e스포츠 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 ‘게임아이(GameEye)’ 대표가 참여한 기획 기사를 제공합니다.

윤덕진 대표는 리그 해설, 분석가, 코치, 에버8 위너스 대표 경험이 있으며 현재는 부트캠프, 선수이적, 다양한 교육 현장에서 활동 중입니다. 현재 AI 석박사 연구진과 함께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롤 전적검색 서비스 '딥롤 (deeplol.gg)'을 베타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으며, e스포츠 데이터 분석 플랫폼 '딥롤프로(pro.deeplol.gg)'를 통해 국내외 팀들과 협업하고 있습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