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젠지 바텀 '룰러'-'라이프', "'바이퍼' 많이 이겨봐서 괜찮아"

center
앞에 선 '라이프' 김정민과 '룰러' 박재혁(사진 출처=라이엇 게임즈).
젠지 e스포츠 바텀 듀오 '룰러' 박재혁과 '라이프' 김정민이 4강서 만나는 '바이퍼' 박도현을 상대하는 것에 대해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젠지 e스포츠는 25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8강 4경기서 북미 클라우드 나인(C9)을 만나 세트 스코어 3대0 완승을 거뒀다. 이번 경기 승리로 4강에 진출한 젠지는

경기 후 매체 공동 인터뷰에 나선 김정민과 박재혁은 다음 4강 전에 대한 자신감을 계속해서 드러냈다. 먼저 김정민은 "EDG 바텀 듀오 '바이퍼' 박도현과 '메이코' 텐예가 정말 잘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박도현이 LCK에서 나와 (박)재혁이 형 듀오한테 많이 패한 걸로 안다. 4강 전에서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재혁도 김정민과 같은 생각을 전했다. 박재혁은 "'바이퍼'-'메이코' 듀오가 예전부터 굉장히 잘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높은 곳에서 만나 좋은 경기할 것 같아 기쁘다. 그리고 '바이퍼' 박도현을 많이 이겨봤기 때문에 이번 4강도 자신있다"고 남다른 자신감을 뽐냈다. 이어 "EDG 경기를 봤을 때 잘하는 부분도 있고 실수도 있었다. 우리도 완벽한 상태는 아니라고 생각해 치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젠지 특유의 강점으로는 교전 능력을 뽑았다. 박재혁은 "장점에 대해 크게 생각은 안 해봤지만 우리가 교전을 EDG보다 훨씬 더 잘할 것 같다"며 "교전 결과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민은 젠지 e스포츠 전신인 KSV 시절부터 한 팀에 있었다. 약 4년간 젠지서 활동하고 있는 김정민은 "2018 시즌에는 후보였고 '코어장전' 조용인이 주전으로 있었다. 많이 보면서 배웠다고 생각하고 19년도부터는 감독, 코치, (박)재혁이 형이 많이 알려주고 도와줬다. 전체적으로 다 도와줬기 때문에 조금씩 성장했고 지금도 부족하지만 스스로 어떤 부분인지 알고 있기 때문에 더 성장할 수 있다"며 자신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작년에는 롤드컵 4강에 한 팀, 올해는 세 팀을 올린 것에 대해 1년간 LCK에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에 대해 박재혁은 "작년을 보면 해외 선수들과 운영, 라인전 부분에서 우리가 잘한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LCK는 그런 부분들이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해 4강에 세 팀이나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