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 SGA 인천, 스피드전 장점 앞세워 아프리카 제압

center
SGA 인천(사진=넥슨 제공).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수퍼컵 팀전 8강 B조 2경기

▶SGA 인천 2대1 아프리카 프릭스
1세트 SGA 인천 승 3<스피드전>1 아프리카 프릭스
2세트 SGA 인천 1<아이템전>3 승 아프리카 프릭스
3세트 김주영 승-패 유영혁

SGA 인천이 값진 1승을 기록했다.

SGA 인천은 17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V.SPACE에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수퍼컵 팀전 8강 B조 2경기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만나 세트 스코어 2대1로 승리했다.

두 팀은 스피드전부터 치열하게 맞붙었다. 아프리카가 합산 점수 우세로 1라운드를 잡자마자 SGA 인천이 기세를 끌어 올리면서 2, 3라운드를 연달아 잡아냈다. SGA 인천은 해적 상어섬의 비밀에서 펼쳐진 4라운드서 뛰어난 몸싸움 능력을 바탕으로 아프리카를 사고에 휘말리게 했고 김주영과 한승철이 1, 2위를 차지하며 스피드전을 승리했다.

아프리카가 아이템전에서의 강점을 제대로 보여줬다. 1라운드서 장건이 뛰어난 아이템 활용 능력을 보여주면서 1위로 통과했다. 아프리카는 이어진 2라운드 결승선 앞에서 상대를 물파리 아이템으로 묶은 뒤 장건이 1위로 들어가면서 2대0으로 앞서나갔다. 3라운드를 패한 아프리카는 4라운드서 임재원이 1위로 통과하미 아이템전을 3대1로 승리했다.

에이스 결정전은 아이스 부서진 빙산에서 진행됐다. 아프리카는 유영혁을, SGA 인천은 김주영을 내세웠다. 김주영이 초반부터 선두를 차지했고 중반 유영혁과 사고에 휘말렸지만 빠른 사고 회복을 보여줬다. 유영혁의 실수까지 유도한 김주영은 그대로 경기를 잡아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