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페이커' 이상혁, "힘들더라도 같이 이겨낼 수 있는 팀 되길"

center
개막전서 승리한 T1 '페이커' 이상혁이 "힘들더라도 같이 이겨낼 수 있는 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T1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에서 열린 2022 LCK 스프링 개막전 광동 프릭스와의 경기서 2대0으로 승리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경기 후 인터뷰서 "새로운 시즌 첫걸음부터 좋은 시작인 거 같아 굉장히 만족스럽다. 앞으로 이 기세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할 거 같다"며 "경기 내적으로는 어려움 없이 잘 풀어나간 거 같다"라며 개막전 승리 소감을 밝혔다.

경기 준비하면서 팀원들과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질문에는 "선수들 기량을 향상시키는 데 중점을 뒀다"며 "광동 프릭스가 우리 팀 성향을 잘 알고 있을 거로 생각해 기본기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답했다.

이상혁은 새로운 패치 이후 바뀐 게임 양상에 대해선 "저 같은 경우에는 패치 이전부터 텔레포트가 바뀌면 각각의 라인 전이 중요해질 것이며 게임 양상도 과거와 다르게 획일화되고 변수가 적어질 거로 예상한다"며 "다른 라인의 개입이 적어지기 때문에 지난 시즌보다는 변칙적인 플레이가 적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플레이 적으로 조심스러웠다는 평가에 "아무래도 첫 경기다 보니 선수들이 긴장하는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유리한 상황서도 조심스럽게 플레이하자는 생각을 한 거 같다"며 "상대 팀이 잘 받아치는 부분도 있었다. 그러기에 조금 더 서로 조심스러운 상황이 나왔다"고 분석했다.

2022 T1의 완성도에 대해선 "항상 선수들이 일정한 컨디션으로 좋은 경기를 하는 팀이 됐으면 한다"며 "힘들더라도 같이 이겨낼 수 있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해 여러 코치님과 생활하면서 좋은 것들도 많이 배우고 저 스스로도 개선해야 할 부분을 배웠다고 생각한다"며 "가장 크게 생각한 건 컨디션을 잘 관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올해는 시즌 초반부터 최대한 좋은 폼을 보이면서 올라가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이상혁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출전에 대한 질문에 "아시안게임에 나가는 것은 큰 영예이지만 저 같은 경우에는 아시안게임에 반드시 나가고 싶다, 이전에 폼을 끌어올리는 게 우선이다"며 "그러다 보면 부수적으로 아시안게임 참가도 따라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T1은 지난 시즌에 비해 로스터서는 변화가 거의 없다. 이상혁은 "선수들이 각각 퍼포먼스가 좋으며 고점도 높은 팀이라고 생각한다"며 "팀 적으로 완성도도 있지만 중요한 건 경기 때 항상 좋은 폼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이번 시즌 많은 팬들이 기대해주고 있다. 지난 3시즌 동안 우승을 못했기에 이번에는 정상에 서겠다는 각오로 임할 것"이라며 "이번 시즌부터 팬들이 현장을 찾아주고 있는데 좋은 퍼포먼스로 우승까지 달려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5승0패 +8(10-2)
2T1 4승0패 +7(8-1)
3농심 3승1패 +3(7-4)
4담원 기아 2승2패 +2(6-4)
5kt 2승2패 +1(5-4)
6디알엑스 2승3패 -2(4-6)
7한화생명 1승3패 -3(4-7)
8리브 1승3패 -4(2-6)
9프레딧 1승4패 -6(3-9)
10광동 1승4패 -6(2-8)
1이진혁 Dread 500
2김건부 Canyon 400
3이민형 Gumayusi 400
4최현준 Doran 400
5김광희 Rascal 300
6정지훈 Chovy 300
7문현준 Oner 200
8김정민 Life 200
9김건우 Zeka 200
10허수 ShowMaker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