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MSI] T1-RNG 꺾은 G2 '타르가마스' 라파엘 "연승 원동력은…"

center
G2 서포터 '타르가마스' 라파엘 크라베(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언제나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했고, 연승을 할 수 있는 원동력을 얻었다"

G2 서포터 '타르가마스' 라파엘 크라베가 LEC 플레이오프부터 MSI 럼블 스테이지까지 세트 22연승을 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밝혔다.

G2는 20일 부산 벡스코 제1 전시장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럼블 스테이지 1일차 RNG전을 승리했다. G2는 T1에 이어 RNG까지 꺾으며 2022 MSI 전승 질주를 이어갔다.

G2 '타르가마스' 라파엘 크라베는 승리 공식 인터뷰에서 "유럽에서 프나틱 상대로 패배한 이후에 많은 대화를 나눴고 자신감을 충전했다. 오히려 패하면서 자신감을 가져올 수 있었고, 스크림을 지더라도 충분히 이길 수 있다는 계기가 됐다"라며 "MSI 와서도 스크림이 쉽지 않았어도 무대에서 언제나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했고, 덕분에 연승을 할 수 있는 원동력을 얻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장점에 대해 "주어진 상황에서 어떤 점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을지 주의 깊게 지켜보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타르가마스'는 오늘 열린 두 경기에서 슈퍼세이브를 선보였다. 그는 이 상황에 대해 "첫 경기서 어떻게 하면 이길 수 있을지 패할지 생각했다. 케넨이 사이드에서 파고들면 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해서 카운터 치려 했다. 두 번째 경기에서는 조이가 살면 계속해서 한타를 할 수 있다는 판단이 서 조이를 최대한 지켰다"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2022 MSI 각오에 대해 "T1과 RNG를 잡은 만큼 남은 팀 상대로는 지고 싶지 않다. 녹아웃 스테이지 진출이 첫 번째 목표이지만 1시드로 진출하면 정말 좋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6승0패 +11(12-1)
2T1 5승1패 +8(11-3)
3담원 기아 4승2패 +5(9-4)
4디알엑스 4승2패 +4(9-5)
5리브 샌드박스 4승2패 +3(8-5)
6kt 롤스터 2승4패 -3(5-8)
7농심 2승4패 -5(4-9)
8광동 프릭스 2승4패 -6(4-10)
9한화생명 1승5패 -6(5-11)
10프레딧 0승6패 -11(1-12)
1최우제 Zeus 400
2정지훈 Chovy 400
3허수 ShowMaker 400
4이가을 Aria 300
5황성훈 Kingen 300
6이채환 Prince 300
7김건우 Zeka 300
8김건부 Canyon 300
9문현준 Oner 300
10김동범 Croco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