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RPL] '쫑' 한종문 "한 번만 실수해 달라고 빌었다"

center
사진='쫑' 한종문.
'쫑' 한종문 에이스 결정전에서 상대의 실수를 바랐다.

팀 GP의 한종문은 19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 리그 시즌1' 팀전 결승전 에이스 결정전에서 승리하며 팀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스피드전에서 1대4로 패했지만 아이템전에서 4대1로 승리하며 에이스 결정전을 만들었고, 한종문은 에이스 결정전에 출전해 '런민기' 민기를 제압했다.

에이스 결정전에서 한종문은 경기 초반 리셋을 당하는 실수를 범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주행했고, 상대의 실수를 이용해 역전에 성공했고 팀의 우승을 확정지었다.

해당 상황에 대해 그는 "열심히 해도 안잡힐 것 같았다. 게임을 하면서 한번만 실수해달라고 빌었다"라며 "상대의 실수가 아니면 이길 수 없었는데 다행히 운이 좋아서인지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속내를 공개했다.

다음은 한종문과의 일문일답이다.

Q, 우승 소감은.
A, 팀이 바뀌면서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 팀원들이 많이 믿어주고 의지해서 큰 도움이 된 것 같다. 이번 시즌에 우승 한 것이 엄청 뜻 깊은 것 같다.

Q, 스피드전에서 1대4로 패했다.
A, 스피드전을 많이 이겼었는데, 이번 결승전에서는 힘을 쓰지 못했다. 멘탈적으로 흔들렸다. 특히 '시우'가 그랬다. 다독이면서 에결가면 된다고 격려해서 아이템전에서 승리하고 에이스 결정전으로 이어졌다.

Q, 에이스 결정전에서 실수를 하며 패색이 짙었는데.
A, 열심히 해도 안잡힐 것 같았다. 게임을 하면서 한 번만 실수해달라고 빌었다"라며 "상대의 실수가 아니면 이길 수 없었는데 다행히 운이 좋아서인지 승리할 수 있었다.

Q, 에이스 결정전 출전은 어떻게 결정됐나.
A, 오늘 폼은 '씰'이 더 좋았다. 솔직히 1순위로는 민준이를 내보내고 싶어했다. 개인전 우승 못해서 마음에 남는 것도 있어서 팀전 우승을 확정짓고 싶었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

Q, 우승 상금은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
A,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 작년 상금도 많이 쓰지 않았다. 비시즌이 길기 때문에 여행에 사용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3연속 팀전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따내서 인상깊다. 시즌 초에 적응해야 할 부분이 있었는데 체력관리를 하면서 좋은 결과를 만든 것 같다. 앞으로도 유관중 경기가 될텐데 카러플 많이 사랑해주시고, 다음시즌에도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감사합니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6승0패 +11(12-1)
2T1 5승1패 +8(11-3)
3담원 기아 4승2패 +5(9-4)
4디알엑스 4승2패 +4(9-5)
5리브 샌드박스 4승2패 +3(8-5)
6kt 롤스터 2승4패 -3(5-8)
7농심 2승4패 -5(4-9)
8광동 프릭스 2승4패 -6(4-10)
9한화생명 1승5패 -6(5-11)
10프레딧 0승6패 -11(1-12)
1최우제 Zeus 400
2정지훈 Chovy 400
3허수 ShowMaker 400
4이가을 Aria 300
5황성훈 Kingen 300
6이채환 Prince 300
7김건우 Zeka 300
8김건부 Canyon 300
9문현준 Oner 300
10김동범 Croco 300